드라마

뉴스엔

'낮과 밤' 이청아, 남궁민 쌍둥이 동생 확인 "날 살리려 했던 괴물"[결정적장면]

최승혜 입력 2021. 01. 12. 06:01

기사 도구 모음

이청아가 남궁민에 대한 기억을 되찾았다.

1월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 13화에서는 도정우(남궁민)와 제이미 레이튼(이청아)이 쌍둥이 남매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도정우는 문재웅(윤선우)으로부터 제이미를 구해냈다.

정신을 차린 제이미는 돌아가라는 도정우에게 "다 기억났다. 28년 전 하얀밤 마을 참사의 날 우리가 한 일"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이청아가 남궁민에 대한 기억을 되찾았다.

1월 1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연출 김정현/ 극본 신유담) 13화에서는 도정우(남궁민)와 제이미 레이튼(이청아)이 쌍둥이 남매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도정우는 문재웅(윤선우)으로부터 제이미를 구해냈다. 정신을 차린 제이미는 돌아가라는 도정우에게 "다 기억났다. 28년 전 하얀밤 마을 참사의 날 우리가 한 일"라고 말했다.

과거 도정우는 어린 아이들을 대상으로 인체실험을 했던 하얀밤 마을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에 자각몽 약을 탔고 불을 질러 어른들을 모두 죽게 했다. 도정우는 "28년 전 어린 아이였던 우리들이 도망치려면 어른의 도움이 필요했다. 그 현실을 꿈이라고 착각하게 만들어준다면 선의로 우리를 도와줄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있었다"며 "근데 내 생각이 틀렸다. 그들의 마음속 깊숙히 있었던 것은 선의가 아니라 분노, 증오 같은 악의였다. 아이들은 안중에도 없었다. 서로 미워하고 증오하고 서로에 대한 원한들이 불같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꿈이라는 착각에 빠져 죽이게 된 거야"라고 설명했다.

제이미는 "나는 당신이 일부러 어른들을 그렇게 만들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도정우는 "그래서 나를 괴물이라고 불렀던 건가?"라고 물었다. 제이미는 "그 참혹한 짓을 한 괴물이 나를 살리고 싶어했다는 걸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내 기억속의 괴물은 너무 선명해졌다. 너무 슬픈 표정을 하고 있었다. 날 살리려고 했던 그 괴물. 왜 말하지 않았냐. 당신이 내 쌍둥이 오빠라는 걸"이라고 말했다.

도정우는 동생 제이미를 미국 입양 가족이 있는 곳으로 돌려보내려고 했다. 그러나 제이미는 "내 진짜 가족인 당신도 포함이다. 약속하지 않았냐. 지켜준다고. 이 사건에서 나를 제외시키는 게 지켜주는 거라고 생각한다면 당신이 틀렸다. 난 여기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사진= tvN ‘낮과 밤’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