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동상이몽2' 박하선 "류수영과 싸우면 집 나가는 스타일, 유행 여행도 가봤다" [텔리뷰]

이소연 기자 입력 2021. 01. 12. 06:00

기사 도구 모음

박하선이 류수영과 싸우는 스타일을 털어놨다.

이날 박하선은 "(류수영과) 지금은 안 싸우는데 예전엔 많이 싸웠다. 한 번은 애기가 우리가 옆에서 투닥투닥 하고 있는데'아니야 그런 거' 하더라. 우리가 더 애 같다는 생각에 안 싸우게 됐다"고 털어놨다.

박하선은 "원래 그런 스타일이다. 애 없을 때는 그랬다. 저는 싸우면 친정이라도 갔다. 류수영 씨가 창피하다고 하더라. 친정에서도 오지 말라고 할 정도"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하선 /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하선이 류수영과 싸우는 스타일을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스페셜MC로 박하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류수영과) 지금은 안 싸우는데 예전엔 많이 싸웠다. 한 번은 애기가 우리가 옆에서 투닥투닥 하고 있는데'아니야 그런 거' 하더라. 우리가 더 애 같다는 생각에 안 싸우게 됐다"고 털어놨다.

김숙은 "박하선 씨는 싸우면 집을 나간다더라"고 물었다.

박하선은 "원래 그런 스타일이다. 애 없을 때는 그랬다. 저는 싸우면 친정이라도 갔다. 류수영 씨가 창피하다고 하더라. 친정에서도 오지 말라고 할 정도"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그는 "심지어 해외여행도 많이 갔다. 싸우고 거리두던 시절에 진 빼기 싫어서 그냥 여행을 가면 정화가 되더라. 유럽으로 가면 걱정이 되니까"라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노사연은 "나중에 남편 병 든다"고 농담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