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선우정아 "레드벨벳이 '복면가왕' 잘 봤다고, 유희열은 별말 없어"(아카라)

서지현 입력 2021. 01. 11. 15:30

기사 도구 모음

선우정아가 '복면가왕' 출연 후일담을 밝혔다.

1월 11일 방송된 SBS 러브 FM '나르샤의 아브라카다브라'(이하 아카라)에서는 DJ 나르샤와 함께 가수 선우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DJ 나르샤는 "선우정아 씨가 예전에 '복면가왕'에 출연했을 때 제가 판정단에 있었다. 처음엔 선우정아 씨인 줄 모르고 '노래 잘하는 사람이 많구나' 했다. 나중에 정말 충격을 받아서 딥하게 빠져들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선우정아가 '복면가왕' 출연 후일담을 밝혔다.

1월 11일 방송된 SBS 러브 FM '나르샤의 아브라카다브라'(이하 아카라)에서는 DJ 나르샤와 함께 가수 선우정아가 출연했다.

이날 DJ 나르샤는 "선우정아 씨가 예전에 '복면가왕'에 출연했을 때 제가 판정단에 있었다. 처음엔 선우정아 씨인 줄 모르고 '노래 잘하는 사람이 많구나' 했다. 나중에 정말 충격을 받아서 딥하게 빠져들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선우정아는 MBC '복면가왕'에 레드마우스로 출연해 5연승에 성공했다.

이에 선우정아는 "가면을 쓰고 노래하니까 마음이 편하긴 하더라. 저도 미디어가 익숙한 뮤지션은 아닌데 얼굴이 가려지니까 노래할 땐 마음이 편해졌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DJ 나르샤는 "그때 대단한 노래를 많이 했다. 블랙핑크, 레드벨벳, 마마무 등 다양한 가수들의 노래를 불렀는데 원곡을 부른 가수들과 이후에 마주쳐서 '잘 봤다' 이런 얘기를 나눈 적이 있냐"고 물었다.

선우정아는 "레드벨벳 분들은 지나가다가 몇 번 뵀을때 그런 얘기를 해줬다. 근데 토이(유희열) 선배의 '리셋'도 불렀는데 별말씀 안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SBS 러브 FM '나르샤의 아브라카다브라')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