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최파타' 최화정 "김필은 친구 아들, 외할아버지가 작곡가 김인배"

정유진 기자 입력 2021. 01. 11. 13:17

기사 도구 모음

'최화정의 파워타임' 최화정이 가수 김필이 친구의 아들이라면서 "말을 안 해서 몰랐었다"고 말했다.

최화정은 1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한 청취자가 김필의 엄마와 최화정이 친구 사이임을 언급하자 "점점 엄마를 닮아간다, 오늘은 언급을 안 하려고 했는데 댓글에 나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화정의 파워타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최화정의 파워타임' 최화정이 가수 김필이 친구의 아들이라면서 "말을 안 해서 몰랐었다"고 말했다.

최화정은 1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한 청취자가 김필의 엄마와 최화정이 친구 사이임을 언급하자 "점점 엄마를 닮아간다, 오늘은 언급을 안 하려고 했는데 댓글에 나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최화정은 "옛날에 엄마와 김필이 있기 전에, 김필이 김필이기 전에 엄마와 함께 걱정을 많이 했다, 우리 애가 음악을 한다고 한다고 하면 '쉬운 길이 아닌데' 했던 사람이 김필이다"라며 "이런 게 효도다, (엄마가)얼마나 좋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김필은 쑥스러워 하며 "어쩌다 보니까 말하게 됐는데 (과거)'최파타'에서 말을 일부러 안 했다"고 말했고, 최화정은 "말을 안 하니까 나도 몰랐다, (김필의)할아버지가 김인배라고 해서 나는 '야 무슨 소리야, 김인배씨는 내 친구 아빠야' 했었다, 알고 나서 뒤를 쫓아갔는데 이미 갔더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최화정은 "너무 잘생기고, 늠름하고 노래까지 잘하니까 으쓱하다"라고 자랑스러운 마음을 표현했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