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라디오쇼' 신애라, "남편 차인표 군에 있을 때 결혼..힘들었다" [종합]

하수나 입력 2021. 01. 11. 12:35 수정 2021. 01. 11. 12:4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신애라가 '라디오쇼'에 출연, 솔직 입담을 과시했다.

또한 군대에서 차인표가 동전을 모아서 밤마다 공중전화에서 매일 전화했다는 일화를 언급한 박명수의 말에 신애라는 "군에 있을 때 결혼을 했는데 제가 너무 힘들었다. 왜냐하면 전화를 못 받으면 미안하다. 저는 그거를 맞추기 위해 집에서 꼼짝 않고 있어야 하고 잠깐 나갔다 왔는데 자동응답기에 와 있으면 저도 미안해진다. 군에 있을 때 신혼을 맞이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신애라가 ‘라디오쇼’에 출연, 솔직 입담을 과시했다. 

11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선 직업의 섬세한 코너 세계에선 배우 신애라가 출연했다. 

신애라는 ‘라디오쇼’ 출연에 남편 차인표의 반응을 묻자 “왜 나가냐고 하더라”고 능청스럽게 덧붙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예능에 출연중인 신애라는 “어쩌다보니 예능을 하게 됐는데 둘 다 제가 관심있는 분야라서 너무 배우면서 재미있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박한 정리’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다른 프로그램 기획을 가져 오셨길래 저한테는 이런 프로그램이 나을 것 같다고 제안을 드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신애라는 본인의 집정리에 대해 “저는 정리를 좋아하는 편이라 정리를 열심히 하는데 나머지 네 사람은 다 정리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 어지름의 속도를 제가 못 쫓아가겠다. 인표 씨는 진짜 더러웠는데 많이 좋아졌다”고 깜짝 폭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한달 수입에 대한 질문에 “예전에는 백화점을 안다녔는데 나이가 드니까 주위에서 하도 많이 이야기를 한다. 좀 번다면 버는 만큼 써야 된다고 해서 가끔은 먹고 싶은 걸 먹을 수 있고 아이들이 원하면 사줄 수는 있는 형편인 게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신애라 씨 카드를 쓰느냐, 아니면 차인표 카드를 쓰느냐”는 질문에 “각자의 카드를 쓴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재산관리에 대한 질문에 “제가 하는 편인데 차인표 씨가 그런 것을 아무것도 모르다가 제가 공부하러 갔다 올 때 그때는 한동안 제가 없으니까 조금씩 은행에 다녀오더라”고 밝혔다. 

이어 신애라는 남편 차인표가 창작에 관심이 많다며 “글에 진짜 재주가 있는 것 같다. 글을 잘 쓴다. 요즘 시나리오나 대본을 쓰는데 진짜 재밌다. 아이디어가 좋다”고 남편 자랑을 덧붙였다. 이어 “인표 씨는 감독은 관심이 없는데 글을 쓰고 제작에 참여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군대에서 차인표가 동전을 모아서 밤마다 공중전화에서 매일 전화했다는 일화를 언급한 박명수의 말에 신애라는 “군에 있을 때 결혼을 했는데 제가 너무 힘들었다. 왜냐하면 전화를 못 받으면 미안하다. 저는 그거를 맞추기 위해 집에서 꼼짝 않고 있어야 하고 잠깐 나갔다 왔는데 자동응답기에 와 있으면 저도 미안해진다. 군에 있을 때 신혼을 맞이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고 밝혔다.

또한 차인표가 군에서 휴가 나왔을 때 결혼식을 했다며 “결혼을 하면 휴가를 준다길래 그것도 챙기자고 생각했다”고 웃었다. 이에 “그 사랑이 지금까지 변함없느냐”는 질문에 신애라는 “박명수 씨랑 비슷할 것 같다”고 정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애라에게 입양이란?" 질문에 “누구나 할 수 있는 아름다운 일이다”고 답했다. “신애라에게 행복이란?”이라는 질문에는 “지금 이 순간을 감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애라는 “행복하지 않을 때도 있지만 지난 일을 후회할 때랑 앞의 일을 걱정하는 때더라. 그래서 이 순간에 감사하는 것을 찾자고 생각할 때 행복해지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잉꼬부부로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 “저는 전혀 부담이 안 된다. 우리 자신은 잉꼬부부라고 생각을 안 한다. 과연 잉꼬부부란 게 존재할까 싶다. 그렇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행동하게 된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해보고 싶냐는 질문에 “저는 정말 시골 아낙도 해보고 싶고 푼수 같은 역할이나 악역도 해보고 싶다. 사극도 해본 적 없는데 한번 해보고 싶다. 이제는 주인공 보다는 그 주변의 여러 역할들을 재밌게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