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이적 '눈사람' 부수는 사람 관련 글 화제 "폭력이 자신을 향할 거라는 공포"(전문)

이수민 입력 2021. 01. 11. 07:0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이적이 직접 쓴 '눈사람'에 관한 글이 화제다.

이적은 1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적의단어들 #눈사람"이라는 해시태그와 직접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글의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적은 "폭설이 내린 다음날 남자친구와 거리를 걷다가, 길게에 놓인 눈사람을 사정없이 걷어차며 웃는 남자친구를 보고 결별을 결심했다"라는 문장으로 글을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수민 기자]

가수 이적이 직접 쓴 '눈사람'에 관한 글이 화제다.

이적은 1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적의단어들 #눈사람"이라는 해시태그와 직접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글의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해당 글은 눈사람을 부수는 사람에 관해 통찰한 글. 이적은 "폭설이 내린 다음날 남자친구와 거리를 걷다가, 길게에 놓인 눈사람을 사정없이 걷어차며 웃는 남자친구를 보고 결별을 결심했다"라는 문장으로 글을 시작했다.

이어 "눈사람을 파괴할 수 있다면 동물을 학대할 수 있고 마침내 폭력은 자신을 향할 거라는 공포는 입에 담지 않았다"라며 눈사람 파괴에 숨은 폭력성을 조명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 가지만 보고 전체를 판단할 수 없지만 하나만 보고 알수 있는 시그널도 있다', '많이 공감이 되는 글', '통찰력 너무 좋아요'등 댓글을 남기며 공감했다.

아래는 이적이 작성한 '눈사람' 전문.

A씨는 폭설이 내린 다음날 남자친구와 거리를 걷다가, 길가에 놓인 아담한 눈사람을 사정없이 걷어차며 크게 웃는 남자친구를 보고, 결별을 결심했다.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하진 않았다. 저 귀여운 눈사람을 아무렇지 않게 파괴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고, 진심으로 즐거워하는 모습이 소름끼쳤으며, 뭐 이런 장난가지고 그리 심각한 표정을 짓느냐는 듯 이죽거리는 눈빛이 역겨웠다. 눈사람을 파괴할 수 있다면 동물을 학대할 수 있고 마침내 폭력은 자신을 향할 거라는 공포도 입에 담지 않았다. 단지 둘의 사이가 더 깊어지기 전에 큰 눈이 와주었던 게 어쩌면 다행이었단 생각이 들 뿐이었다.

(사진=이적 인스타그램)

뉴스엔 이수민 sumi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