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아카이브K' 이문세 "故 유재하, 클래식 작곡가지만 삐딱하게 팝 기조" [TV캡처]

우다빈 기자 입력 2021. 01. 10. 23:58

기사 도구 모음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 가수 유재하의 업적이 시청자들에게 여운을 남겼다.

10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유재하의 삶을 조명했다.

유재하는 한국형 팝 발라드에 형식과 구성에 혁신을 이식한 업적으로, 한국 음악사에 길이 남을 뮤지션이다.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는 한국 대중음악사를 한눈에 짚어보고, 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와 다시 듣고 싶은 명곡의 무대를 선사하는 다큐 음악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재하 아카이브K / 사진=SBS 전설의 아카이브K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 가수 유재하의 업적이 시청자들에게 여운을 남겼다.

10일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유재하의 삶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상을 떠난 가수 유재하의 발자취가 전파를 탔다. 유재하는 한국형 팝 발라드에 형식과 구성에 혁신을 이식한 업적으로, 한국 음악사에 길이 남을 뮤지션이다.

작곡가 김형석은 "인생에 있어서 전환점이 된 작곡가"라며 고인을 떠올렸다. 이문세는 "유재하는 한양대 음대 작곡가다. 이 친구는 클래식 작곡가인데 삐딱하게 팝을 너무 좋아했다. 팝에 기조를 뒀다"며 한국형 팝 발라더였던 유재하를 기렸다.

김형석은 "유형석 이전 발라드는 단조 위주였다. 대부분의 단조 코드 노래는 슬프게 들린다. (유재하 발라드에서 사용된) 장조 코드는 재밌는 게 듣는 사람에 따라 여러 가지 감정의 기준이 생긴다. 장조로 바뀌는 순간 다양한 스펙트럼이 펼쳐진다"고 의미를 되새겼다.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는 한국 대중음악사를 한눈에 짚어보고, 그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와 다시 듣고 싶은 명곡의 무대를 선사하는 다큐 음악쇼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