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1호가될순없어' 이용식 딸 이수민에 "박보영 닮은 꼴"..김학래子 김동영과 하트 시그널?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01. 10. 23:57

기사 도구 모음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이용식 딸 수민이 깜짝 등작, 임미숙, 김학래 아들 동영과 만났다.

임미숙과 김학래 부부가 아들 동영이와 함께 평창동에 있는 이용식네로 향했다.

이어 이용식 외동딸 수민이도 함께 맞이했다.

 이용식은 "우리딸 수민이가 원래 혼자 꺼내던 애인데 왜 오늘은 못 꺼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수형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이용식 딸 수민이 깜짝 등작, 임미숙, 김학래 아들 동영과 만났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이용식과 임미숙, 김학래 가족이 만났다.

이날 영원한 뽀식이, 개그맨 이용식이 출연했다. MC 박미선은 "대한민국 최초 공채 개그맨"이라며 이용식이 75년도 MBC 공채1기라 했고, 이용식은 "故서영춘 선생부터 맨 끝에 송해선생님 앉아있어, 이주일 선배도 데뷔 전, 오디션에 성대모사 이런 것도 없었다"면서  합격 비결은 신박한 '컿'개그라 했다.  

박준형은 "옥동자의 교장선생님 개그도 사실 용식선배의 동굴개그가 원조"라 했고, 이용식은 (안)돼요 개그의 창시자라며 메아리 개그의 원조 스토리를 전해 배꼽을 잡게 했다.  

이때, 이은형은 "'웃찾사' 없어졌을 때 1인 시위하셨다"면서 "개그프로가 폐지되고 모두 패닉됐던 때,기사보고 감사해서 모든 개그맨들이 울었다"며 감사해했다. 

이용식은 "후배들과 입장을 바꿔버니 개그프로 폐지는 번개를 맞은 느낌"이라면서 "코미디없는 나라가 어디있냐"며 참선배 위엄으로 후배들을 감동하게 했다. 

임미숙과 김학래 부부가 아들 동영이와 함께 평창동에 있는 이용식네로 향했다. 으리으리한 외관에 임미숙은 "우리 며느리가 사는 곳?"이라며 설레발을 쳤다. 

이어 이용식 외동딸 수민이도 함께 맞이했다. 미모의 딸 미모에 모두 "몰라보게 달라져, 나이들 수록 엄마얼굴 닮았다"고 했고 급기야 며느리감이었던 장도연에게 "너는 끝났다, 우리 도연이 버림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정변의 좋은 예의 비주얼이었다. 이용식은 동영에 대해 관심을 보였고 "목소리도 좋지만 이정재 얼굴이 있다"고 했다. 수민도 "왕이 될 상인가? 한 번 하면 재밌을 것"이라 하자, 동영이 이를 따라하며 분위기를 맞췄다.  

오랜만에 완전체 가족의 만남이 됐다. 이용식은 동영이를 보며 "우리 사위"라고 반겼고, 임미숙은 "빨리 여기서 결혼식하자"며 100평이나 되는 집안 내부를 마치 버진로드처럼 얘기했다. 거실 한편엔 발자취를 보여주는 트로피도 한 가득했다. 

이어 수민이 상을 꺼내려하자 동영은 "도와드릴까요?"라며 하트시그널을 보였다. 이용식은 "우리딸 수민이가 원래 혼자 꺼내던 애인데 왜 오늘은 못 꺼냈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동영은 "여기 너무 뜨거워, 열이난다"고 하자, 이용식은 "우린 평온한데 왜 그러냐"고 몰아갔다. 이어 수민은 커피도 동영부터 챙기는 모습부터 보였다. 이용식은 "어른부터 챙겨야지"라며 수민을 민망하게 했다.  

임미숙은 "애들이 어렸을 때부터 사위 며느리 삼기로 했던 장난이 지금까지 왔다"면서 장난반 진심반으로 사돈조작단을 결성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