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경이로운 소문' 카운터즈 복수 시작→최광일, 살해 용의자로 체포 [종합]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10. 23:52

기사 도구 모음

'경이로운 소문' 최광일이 살인 용의자로 체포됐다.

10일 밤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연출 유선동)에서는 소문(조병규), 가모탁(유준상) 등 카운터들이 김정영(최윤영) 죽음에 대해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모탁은 김정영과 만나기 위해 약속 장소로 향했다.

가모탁은 응급실에 들어가는 김정영을 보고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이로운 소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경이로운 소문' 최광일이 살인 용의자로 체포됐다.

10일 밤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연출 유선동)에서는 소문(조병규), 가모탁(유준상) 등 카운터들이 김정영(최윤영) 죽음에 대해 파헤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모탁은 김정영과 만나기 위해 약속 장소로 향했다. 하지만 김정영은 누군가의 총에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이를 본 가모탁은 눈물을 흘리며 곧장 병원으로 향했다.

가모탁은 응급실에 들어가는 김정영을 보고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그는 "내가 여기서 기다리겠다. 기억이 이제야 다 돌아왔는데 어떻게 그러냐"라고 말했다. 그 순간 김정영의 영혼이 가모탁 앞에 나타났고, 가모탁은 오열했다.

다음 날 최장물(안석환)은 국숫집에 있는 가모탁에게 김정영의 빈소를 찾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는 "냉정하게 생각해야 된다. 그놈들은 네가 죽은 줄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가모탁은 "보내주긴 해야 될 거 아니냐"라고 전한 뒤 빈소로 향했다. 빈소에 도착한 그는 경찰들이 김정영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듣고, 자신의 기억을 되새겼다.

이후 소문은 슬픔에 잠긴 가모탁을 위로했다. 그는 "카운터는 산다는 것과 죽는다는 게 별로 멀게 느껴지지 않는다. 그래서 위로가 되는 것 같다. 아저씨한테 위로가 될지 모르겠지만 나는 그랬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가모탁은 "사실 김정영의 마지막 기억을 봤다. 경찰이 쏜 거다. 시계를 차고 있었는데, 경찰 20년 근속하면 주는 거였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경이로운 소문


카운터즈들은 악귀 지청신과 신명휘(최광일)를 무너트리기 위해 작전을 세웠다. 최장물은 "악귀를 돈 주고 고용한 놈은 악귀보다 더한 놈이다. 이대로는 안 된다. 끝장내버리자"라고 말했다.

이들은 신명휘 무리들로부터 50억 원이 든 서류가방과 백골사체를 발견했다. 이에 가모탁은 동료 형사에게 백골 사체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다. 서류가방이 비어 있는 줄 모른 신명휘는 최장물과 만난 자리에서 물이 가득 찬 서류가방을 보고 분노했다.

그러던 중 가모탁은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그는 "방금 들었는데, 사체에서 DNA 결과가 나왔다더라. 의복에 노환규(김승훈), 손톱에 신명휘가 일치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소문은 "신명휘 살해 용의자되는 거냐"라고 전했다. 이후 신명휘와 노항규는 살해 용의자로 경찰에 체포됐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OCN '경이로운 소문']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