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14호 부부' 허안나X오경주 깜짝 등장..찰떡 잉꼬부부 (1호가)

이주원 입력 2021. 01. 10. 22:52 수정 2021. 01. 10. 23:22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부부 허안나, 오경주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깜짝 등장했다.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영원한 뽀식이' 이용식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장도연이 이은형 강재준 부부를 만나는 모습이 펼쳐졌다.

도착한 곳은 바로 '14호 부부' 허안나 오경주 부부가 운영하고 있는 식당이었다.

이날 허안나와 오경주는 '넘사벽' 애정을 과시하며 닭살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맨 부부 허안나, 오경주가 '1호가 될 순 없어'에 깜짝 등장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영원한 뽀식이' 이용식이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장도연이 이은형 강재준 부부를 만나는 모습이 펼쳐졌다.

장도연은 이은형과 오랜만에 풀 메이크업을 하고 신년회를 하기 위해 길을 나섰다. 도착한 곳은 바로 '14호 부부' 허안나 오경주 부부가 운영하고 있는 식당이었다.

오경주는 "안녕하세요. M사 개그프로그램에 출연했었고 지금은 작은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자영업자입니다"라며 오랜만에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허안나는 "코너를 준비하던 중 저를 받쳐줄 남자 개그맨이 필요했다. 가장 평범하게 생긴 친구가 있더라. 나를 빛나게 해줄 것 같다 싶어 대본을 내밀었다"라며 오경주와의 첫 인연을 공개했다.

이은형은 "'코빅'에서 허안나와 친해졌다. 결혼하고 나서 더 친해졌다. 서로 고민이나 상담 하면서 부부 동반으로 놀기 좋은 친구"라고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이날 허안나와 오경주는 '넘사벽' 애정을 과시하며 닭살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허안나는 "결혼한 지 3년 차 됐다. 연애는 7~8년 했다"라며 "눈을 떴을 때 경주가 옆에서 자고 있을 때 제일 행복하다"라며 변치 않는 애정을 과시했다.

이에 오경주는 "너무 좋아서 커플들에게 결혼을 추천한다. 연애를 연장하고 있는 느낌이다"라며 찰떡 잉꼬부부의 모습을 보여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가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캡처 JT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