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겨울비=우태운 "잘 나가는 동생 지코, 불편했던 적도"(복면가왕)

서지현 입력 2021. 01. 10. 19:31

기사 도구 모음

겨울비의 정체는 싱어송라이터 우태운이었다.

겨울비의 정체는 래퍼 우태운이었다.

우태운은 "래퍼라는 걸 숨기고 싶었다. 동생(지코)이 저보다 유명하지 않냐. 그래서 제가 랩을 하면 정체를 들킬 줄 알고 지누션 모창을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겨울비의 정체는 싱어송라이터 우태운이었다.

1월 1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45대 가왕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라운드에서 눈의 꽃에 15대 6표로 패배한 겨울비의 솔로곡은 프라이머리 '?(물음표)'였다. 겨울비의 정체는 래퍼 우태운이었다. 우태운은 "래퍼라는 걸 숨기고 싶었다. 동생(지코)이 저보다 유명하지 않냐. 그래서 제가 랩을 하면 정체를 들킬 줄 알고 지누션 모창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태운은 동생이자 래퍼 지코에 대해 "동생이 좀 불편했다. 너무 잘 나가니까. 사람들의 시선이 불편한 게 아니라 동생한테 불편했다. 너무 잘 나가면 우러러보게 되고 (형제) 상하관계가 깨지지 않냐"며 "세월이 지나고 군 복무를 하게 되면서 약 3년 정도 공백기가 있었는데 그래도 사람들이 기억을 해주더라. 동생이 활동을 하니까 그런 것 같다. 지금은 고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태운은 "래퍼 이전에 걸스데이 '링마벨' 작곡가로 먼저 데뷔했다. 랩뿐만 아니라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며 "사실은 래퍼라기보단 여러 장르에 도전해서 저만의 팬층을 쌓고 싶다. 군 복무도 마쳤고 2021년엔 열심히 활동할 거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MBC '복면가왕')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