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1

[N인터뷰]② '펜트하우스' 윤종훈, 자극성 비판? "그만큼 관심 있다는 얘기"

안태현 기자 입력 2021. 01. 06. 08:00

기사 도구 모음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시즌1이 지난 5일 방송을 마지막을 종영했다.

매회 전개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적인 이야기와 인간의 욕망을 거침없이 그려내면서 많은 화제를 모은 '펜트하우스'는 시즌1 마지막까지 숨 쉴 틈 없는 전개로 눈길을 끌었다.

윤종훈은 '펜트하우스' 시즌1 종영을 앞두고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종영을 맞은 소감을 밝히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극 중 하윤철 역
배우 윤종훈/ 사진제공=YK미디어플러스, SBS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시즌1이 지난 5일 방송을 마지막을 종영했다. 매회 전개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충격적인 이야기와 인간의 욕망을 거침없이 그려내면서 많은 화제를 모은 '펜트하우스'는 시즌1 마지막까지 숨 쉴 틈 없는 전개로 눈길을 끌었다.

배우 윤종훈이 연기한 하윤철 역시 '펜트하우스'에서 빠질 수 없는 욕망의 화신이었다. 과거 자신을 뒷바라지 했던 여자친구 오윤희(유진 분)를 버리고, 청아재단 이사장의 딸 천서진(김소연 분)과 결혼 생활을 시작한 하윤철은 욕망이 어떻게 사람을 철저하게 바꿔놓을 수 있는지를 표현한 인물이었다.

윤종훈은 극 중 천서진이 주단태(엄기준 분)와 외도를 한 사실을 알게 된 순간부터 잘못된 과거의 실수를 후회하면서 점점 더 히스테릭한 인물로 변해가는 하윤철을 연기하며 깊이 있는 감정 연기를 펼쳐 호평을 끌어냈다.

윤종훈은 '펜트하우스' 시즌1 종영을 앞두고 진행된 서면 인터뷰에서 종영을 맞은 소감을 밝히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윤종훈/ 사진제공=YK미디어플러스, SBS © 뉴스1

<【N인터뷰】①에 이어>

-'펜트하우스'가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을 줄 알았나.

▶역시나 시청률이 검증해 줬고 각종 포털사이트 클립 영상 조회수가 엄청난 걸 보면서 우리 드라마가 인기가 있구나 느꼈다. 시즌제 드라마는 저도 처음 해보는데 보통은 드라마를 방송하고 잘 되었을 때 시즌2가 제작 되거나 하지 않나. 그런데 '펜트하우스'는 거의 처음부터 시즌2, 3을 염두에 뒀기에 굉장한 자신감을 가진 작품이라고 생각했고 저만 잘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주동민 PD, 봉태규와 '리턴' 이후 재회했는데.

▶제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동민 감독님과 다시 한번 재회해서 기뻤고 동민 감독님과는 인연이 있기 때문에 편하게 "같이 하자"라고 하셨어도 즐겁게 했을 텐데 오히려 저를 존중해 주시고 정중하게 캐스팅 제의해 주셔서 더욱 감동이었다. 감독님은 제가 인간적으로도 신뢰하는 분이다. 또 고등학생 자녀를 둔 아빠 연기에 부담감도 있었는데 태규 형이 자식이 있기에 형이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 많이 얘기해 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하윤철은 악역과 선역 중 어떤 위치에 있는 인물 같나.

▶작품 속 모든 등장인물이 선악으로 나눌 수 있기보다 각자의 욕구를 쫓아가는 어찌 보면 우리네 인간들 아닌가 싶다. 스무살 하윤철은 집안도 그렇고 자기 인생의 앞이 안 보이는 캄캄한 상황에 놓여있었다. 가뜩이나 야망이 큰 사람인데 그런 윤철이에게 '날개를 달아주겠다'라고 말하는 서진이었기에 흔들렸을 거라 본다. 또 천서진도 하윤철에게 조금의 마음은 있었다고 본다. 마냥 오윤희의 남자이기 때문에 뺏고 싶었던 것만은 아닐 거라 생각한다. 다만 하윤철도 천서진도 그 과정에서 인간의 도리에 어긋남이 있었던 거다.

-드라마의 내용이 다소 자극적이라는 비판도 있었는데.

▶모든 칭찬과 비판은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관심이 있다는 얘기인 거다. 김순옥 작가님이 예전 인터뷰에서 이런 말씀을 하셨다. "나는 그냥 오늘 죽고 싶을 만큼의 희망이 없는 사람들, 자식에게 전화 한 통 오지 않는 부모님들, 그런 분들에게 삶의 희망을 드리고 싶다. 제 드라마를 기다려주는 것, 그분들에게 낙이 된다면 저에겐 영광이다." 펜트하우스 드라마 촬영 시작할 때 동민 감독님도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지금 코로나19로 너무 힘드신 국민들이 이 드라마 보시면서 그 시간만큼은 다 잊을 수 있는 재미난 드라마를 같이 만들자"라고. 제 생각은 칭찬이시든 비판이시든 좋으니까 진심으로 '펜트하우스'를 보는 이 시간만큼은 힘든 이 시기를 잠깐이나마 잊으시고 즐거움과 조금의 위로를 얻으셨으면 좋겠다.

-'펜트하우스'는 배우 윤종훈에게 어떤 작품이었나.

▶여러 가지로 한 번 더 성장하게 해준 작품이다. 인간으로서나 배우로서나 모든 면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 그래서 앞으로도 기억에 많이 남을 것이며 그리울 거다. 아직 펜트하우스 시즌2, 3가 남아 있으니까 더욱더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

taehyu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