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악플러 벌금형+손해배상청구도 진행, 선처 NO"(공식)

황혜진 입력 2020. 12. 30. 15:06

기사 도구 모음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측이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댓글을 게재한 네티즌들에 대해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빅히트 측은 12월 30일 공식 SNS를 통해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측이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댓글을 게재한 네티즌들에 대해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빅히트 측은 12월 30일 공식 SNS를 통해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알렸다.

이어 "여러 피고소인 중에는 기존에 유죄 인정 및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은 물론 추가 고소로 인해 현재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도 포함된다. 이러한 경우, 악성 행위를 멈출 때까지 지속적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수십 개의 계정을 만들어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자도 있다. 해당 피고소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모든 계정을 모니터링해 복수의 계정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빅히트 측은 "특히 형사 고소 후 유죄가 확정되었음에도 범죄 행위를 계속하는 피의자들에 대해 당사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며, 앞으로도 이 과정에서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빅히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여러 피고소인 중에는 기존에 유죄 인정 및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은 물론 추가 고소로 인해 현재 수사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도 포함됩니다. 이러한 경우, 악성 행위를 멈출 때까지 지속적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그밖에 수십 개의 계정을 만들어 악성 게시물을 작성한 자도 있습니다. 해당 피고소인의 것으로 추정되는 모든 계정을 모니터링하여 복수의 계정을 상대로 고소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형사 고소 후 유죄가 확정되었음에도 범죄 행위를 계속하는 피의자들에 대해 당사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악성 행위자들이 강력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더욱 엄중히 조치를 취할 것이며, 앞으로도 이 과정에서 합의나 선처는 없습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protect@bighitcorp.com)으로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립니다.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 여러분의 사랑과 헌신에 늘 감사드립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빅히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