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나혼산' 성훈, 이별하는 이시언 편지에 결국 눈물 터뜨렸다 "고생했어"

최이정 입력 2020. 12. 26. 09:44 수정 2020. 12. 26. 09:4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성훈이 뜨거운 포옹으로 '얼장' 이시언과 굿바이 인사를 마쳤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이시언과의 이별 여행에서 깨알 웃음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며 안방극장에 꽉 찬 재미와 감동을 전달했다.

이렇듯 성훈은 오랜 시간 함께해온 '얼장' 이시언과의 이별 여행을 더 값진 추억으로 채우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온기를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나영 기자] 배우 성훈이 뜨거운 포옹으로 '얼장' 이시언과 굿바이 인사를 마쳤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이시언과의 이별 여행에서 깨알 웃음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하며 안방극장에 꽉 찬 재미와 감동을 전달했다.

이날 성훈은 화사의 버킷리스트인 레이싱에서 승부욕을 발동, 남성미는 물론 재미까지 선사했다. 함께 출발한 기안84가 앞서가자 초반 추진력을 얻기 위해 몸을 앞뒤로 마구 흔드는 몸개그로 웃음 짓게 만든 것. 이내 안정적인 코너링으로 속도를 올린 성훈은 무지개 회원들의 기록 중 1위에 등극, 상급자 코스 라이센스까지 따내며 멋짐을 폭발시켰다. 

그런가 하면 참았던 눈물을 터뜨리는 성훈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울렸다. 그는 이시언의 마지막 편지에 결국 고개를 떨구고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고생했어”라면서 이시언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며 돈독했던 우정을 드러냈다.

한편 성훈의 이색 버킷리스트가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일어나자마자 바로 가족사진 찍기’를 소원으로 꼽은 것. 그는 이른 아침부터 멤버들을 손수 깨워 스튜디오로 이동, 헝클어진 머리와 세수도 안 한 민낯으로 ‘찐’ 가족 같은 순간을 사진으로 남기며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을 선물했다. 

이렇듯 성훈은 오랜 시간 함께해온 ‘얼장’ 이시언과의 이별 여행을 더 값진 추억으로 채우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온기를 전달했다. 여기에 멋짐과 허당을 넘나드는 매력까지 발산하며 재미와 감동을 안겼다.

/nyc@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