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나 혼자 산다' 이시언, 얼장다운 유쾌한 안녕 [TV북마크](종합)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입력 2020. 12. 26. 09:11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와 뜨거운 안녕을 고했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은 5년간의 소중한 추억을 뒤로한 채, 무지개 회원들과 버킷리스트를 함께하며 유쾌한 작별 인사를 나눴다.

이렇듯 이시언은 어색했던 첫 만남부터 좋은 집으로 이사하는 모습까지 그의 성장 스토리와도 같았던 '나 혼자 산다'와의 이별에 못내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배우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와 뜨거운 안녕을 고했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이시언은 5년간의 소중한 추억을 뒤로한 채, 무지개 회원들과 버킷리스트를 함께하며 유쾌한 작별 인사를 나눴다.

먼저 이시언은 첫 정기 모임을 가졌던 숙소를 다시 찾아 감회가 남다른 심정을 드러냈다. 4년 전과 똑같은 외관에 감탄사를 내뱉으며 반가워하면서도 아쉬운 미소를 지은 것. 또한 이별 여행의 소감을 묻는 질문에 “난 사실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어”라며 담담하게 진심을 털어놓아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반면 이시언의 무대 메이크업이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제대로 저격했다. 박나래가 그의 얼굴에 영구 분장을 그려 넣어 멀끔한 블랙 슈트와 완벽한 대비를 이룬 것. 여기에 화사와 듀엣 무대에 선 이시언은 고음마다 ‘눈동자 창법’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시언은 무지개 회원들에게 직접 쓴 편지를 낭독하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는 쉴 새 없이 눈물을 흘리면서도 “오늘 여행을 준비하기까지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대한민국의 최고인 여러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제 인생에 큰 선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렇듯 이시언은 어색했던 첫 만남부터 좋은 집으로 이사하는 모습까지 그의 성장 스토리와도 같았던 ‘나 혼자 산다’와의 이별에 못내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며 작별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5년간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특유의 유쾌함과 친근함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이시언은 앞으로 배우로서 다양한 작품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