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OSEN

더보이즈 에릭, 볼링장 마스크 미착용→"부끄러워, 면목 없고 죄송" 직접 사과(전문)[종합]

김은애 입력 2020. 12. 24. 17:38 수정 2020. 12. 24. 17: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보이즈 에릭

[OSEN=김은애 기자] 그룹 더보이즈 멤버 에릭이 볼링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 논란이 일자 직접 사과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선 더보이즈 에릭이 볼링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볼링을 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졌다. 이 영상은 11월에 촬영된 것으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 마스크를 쓰지 않아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크래커엔터테인먼트는 24일 더보이즈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사과의 뜻을 표했다.

크래커 측은 "에릭은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착용을 의무화해야 하는 시기에 의무사항을 지키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게 됐다"며 "본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당사 또한 개인적인 시간에도 관리가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돌고 있는 볼링장에서의 영상은 지난 11월 중순 고등학교 동창인 동성 친구 두 명과 동행하였을 당시 함께 했던 친구가 영상을 찍어 SNS에 올렸었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해당 영상을 저장 또는 수정하여 다른 이가 재 가공 및 업로드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크래커 측은 "이점은 명백한 에릭과 당사의 잘못으로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며 "어려운 시기 좀 더 철저한 거리 두기와 코로나 19 관련 지침 및 예방 수칙을 최선을 다해 따르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다만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하는 사진 및 영상 배포 등에 관련해서는 멈춰주시기 바라며 관련된 억측은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보이즈 에릭

이어 에릭도 직접 팬카페에 글을 올리며 고개를 숙였다. 에릭은 "지난달 저는 곧 군대를 가게 될 고등학교 친구 두명과 함께 저녁을 먹고 볼링장에 갔다. 그런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음으로써 사회적 규범을 어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릭은 "저의 경솔한 행동을 보여드려 더비, 멤버들, 회사분들, 가족, 그리고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면목이 없고 죄송스럽다. 하루 빨리 상황이 호전되기를 기원하며 더비에게 마스크 잘 쓰고 건강히 잘 지내고 내년에는 꼭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다"며 "저의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이러한 실수와 잘못된 모습을 두 번 다시 보이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에릭이 속한 더보이즈는 요즘 가요계에서 대세 그룹으로 떠오르며 국내외 두터운 팬덤을 형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다 갑작스레 불거진 마스크 미착용 논란은 많은 K팝 팬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에릭과 소속사 측은 논란과 관련해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한 가운데 과연 향후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지켜볼 일이다.

더보이즈 에릭

다음은 더보이즈 에릭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에릭입니다.

우선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늘 더비에게 사랑을 받고 제가 표현하는 이 공간을 불미스러운 일로 이렇게 편지를 남기게 되어서 그것 또한 정말 죄송합니다.

제가 한 잘못으로 인해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올리고자 이렇게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지난달 저는 곧 군대를 가게 될 고등학교 친구 두명과 함께 저녁을 먹고 볼링장에 갔습니다.

그런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음으로써 사회적 규범을 어기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부터 코로나의 여파로 인해 더비의 노력으로 만들어주신 행복한 순간들 조차 함께하지 못해 더보이즈 보다 더비 여러분이 더 아쉬워하셨을 텐데 더비분들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마스크를 필수적으로 착용했어야 하는데 저의 경솔한 행동을 보여드려 더비, 멤버들, 회사분들, 가족, 그리고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시는 많은 분들에게 면목이 없고 죄송스럽습니다.

하루 빨리 상황이 호전되기를 기원하며 더비에게 마스크 잘 쓰고 건강히 잘 지내고 내년에는 꼭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습니다.

저의 불미스러운 일로 여러분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더비는 저에게 너무 소중하고 고마운 존재입니다. 꾸준히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이해해주시는 여러분의 소중함을 항상 생각하며 저의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이러한 실수와 잘못된 모습을 두 번 다시 보이지 않겠습니다.

더비를 만나 사랑을 표현하는 법도 배웠으며 여러분에게 하는 말, 행동, 편지는 정말 저의 가슴에서 나오는 진심입니다.

저를 끊임없이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더비 여러분께 앞으로는 더 더욱 진실된 마음과 좋은 모습을 보이며 이번 일로 통해 더 성숙해지겠다고 이 자리를 빌어 약속하겠습니다.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고 마음 아파하셨을 더비에게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충분히 깊게 반성하며 앞으로 더 조심하며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