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장도연 "술 취하면 집 앞 산 올라, 간첩신고 들어와 주사 고쳤다"(아콘)[결정적장면]

최승혜 입력 2020. 12. 24. 06:00

기사 도구 모음

장도연이 주사를 털어놨다.

MC들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도연에게 "술만 마시면 산타가 된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술을 잘못 배워서 취한 상태가 되면 집 앞에 있는 산을 탔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장도연은 "먹방과 함께하는 혼술을 즐긴다"며 "비슷한 메뉴의 먹방을 보면 같이 먹는 느낌도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장도연이 주사를 털어놨다.

12월 23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개그우먼 장도연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MC들은 크리스마스를 맞아 장도연에게 "술만 마시면 산타가 된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술을 잘못 배워서 취한 상태가 되면 집 앞에 있는 산을 탔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장도연은 "한번은 간첩신고가 들어왔더라. 아버지가 경찰서에 가서 읍소를 했다. 아버지가 많이 고생하셨다"며 "그 이후로 주사를 고쳤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도연은 "먹방과 함께하는 혼술을 즐긴다"며 "비슷한 메뉴의 먹방을 보면 같이 먹는 느낌도 있다"고 전했다. 장도연은 혼술에 대해 "즐길 때도 있지만 빨리 먹고 자빠져 자는 게 좋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사진=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