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유재석 "아들 지호, 자기가 아는 연예인 전화만 받아"(유퀴즈)

서유나 입력 2020. 12. 24. 06:00

기사 도구 모음

유재석이 아들 지호 군에 대해 전했다.

이날 노희원 교통리포터는 유재석, 조세호와 잠시 인터뷰하는 자신의 딸 수안 양의 모습에 "초등학생이 저런 말을"이라며 자랑하는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곧 노희원 교통리포터는 "초등학생 자녀가 있으시잖냐"며 유재석의 자녀를 언급 "말 잘하나 보다"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유재석이 아들 지호 군에 대해 전했다.

12월 23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 퀴즈') 86회에서는 '오늘 하루' 특집을 맞아 노희원 교통리포터가 출연했다.

이날 노희원 교통리포터는 유재석, 조세호와 잠시 인터뷰하는 자신의 딸 수안 양의 모습에 "초등학생이 저런 말을"이라며 자랑하는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유재석은 "수안 양 뿐만 아니라 요즘 초등학생 분들이 말을 참 잘한다"며 객관성 가득한 답변을 내놓다가 이내 눈치를 보더니 "죄송하다. 원하는 대답이 아니셨죠. 저도 모르게 객관적인 답을 했다. 이럴 땐 '수안 양이 기가 막하네요' 해야 하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곧 노희원 교통리포터는 "초등학생 자녀가 있으시잖냐"며 유재석의 자녀를 언급 "말 잘하나 보다"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걔는"이라며 웃음을 터뜨렸고 조세호는 유재석을 대신해 "파이팅이 넘친다. 형한테 전화 드렸다. '여보세요'했더니 '세호 삼촌! 세호 삼촌!'"이라며 평소 지호 군을 흉내,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에 유재석은 잇몸 만개한 웃음을 지으며 "자기가 아는 연예인 전화만 받는다"고 받아쳤다.

이후 조세호는 "보면 아빠도 흥이 엄청나잖냐.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유전 같다"고 유재석 아들 지호의 파이팅 원인을 유재석에게 찾았다. 그러자 유재석 역시 "부정할 수 없다"며 조세호의 말을 인정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