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피 한 방울 안 섞였는데"..선미, 새아버지에 전한 진심 ('달리는 사이')[MD리뷰]

입력 2020. 12. 24. 06:0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선미가 특별한 존재를 공개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방송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 차례 했던 선미는 "방송을 하다 보면 돌아가신 아빠 얘기가 나올 때가 있다. 아빠가 말은 안 하는데 마음 아파하는 느낌"이라며 "아버지가 피 한 방울 안 섞였는데 우리 세 남매 대학도 다 보내주시고, 고마운 게 너무 많다. 그래서 아빠 기 세워주고 싶었다. 선미가 내 딸이라고 자랑하는데, '우리 아빠예요'라고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가수 선미가 특별한 존재를 공개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2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달리는 사이' 3회에서는 두 번째 달리기 여행이 그려졌다.

러닝 크루가 모인 포항 숙소에 깜짝 손님이 등장했다. 친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선미와 동생들을 친자식처럼 돌봐준 새아버지였다.

선미는 아버지와 러닝 크루를 인사시키면서 "원더걸스 멤버들 말고 제 친구를 아빠한테 소개시켜주는 게 처음"이라며 감격했다.

방송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 차례 했던 선미는 "방송을 하다 보면 돌아가신 아빠 얘기가 나올 때가 있다. 아빠가 말은 안 하는데 마음 아파하는 느낌"이라며 "아버지가 피 한 방울 안 섞였는데 우리 세 남매 대학도 다 보내주시고, 고마운 게 너무 많다. 그래서 아빠 기 세워주고 싶었다. 선미가 내 딸이라고 자랑하는데, '우리 아빠예요'라고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아버지는 자신의 손을 꼭 잡고 배웅에 나선 선미에게 "고맙다고 얘기하지 말라"면서 따뜻하게 안아줬다.

선미와 아버지의 방문에 청하는 "조금은 부러웠다. 저는 사실 아버지와는 보낸 시간이 거의 없다"고 고백하면서 "혹시 우리가 포항에 온다고 해서 무리해서 오신 건 아닌지 걱정했지만, 그냥 너무 한없이 감사했고 소중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