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임영웅 2주 자가격리 한번도 깎지않은 수염→소파와 물아일체(뽕숭아)[어제TV]

이하나 입력 2020. 12. 24. 0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임영웅, 영탁, 장민호가 2주 간의 자가격리 생활을 공개했다.

12월 23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에서는 ‘아내의 맛’ 팀과 진행한 합동 수업, 자가격리를 마치고 일상으로 복귀한 트롯맨 모습이 공개 됐다.

앞서 ‘아내의 맛’ 팀과 합동수업을 진행했던 트롯맨 F5는 인형 탈을 쓰고 나오는 상대반 친구를 찾아내는 게임을 진행했다. ‘아내의 맛’ 팀은 들쭉날쭉한 키 차이로 등장하자마자 홍현희와 제이쓴의 정체가 탄로 났고, 박명수가 ‘바다의 왕자’에 흥을 참지 못하고 직접 탈을 벗고 춤을 추면서 트롯맨 팀은 손쉽게 장영란을 찾았다. 반면 ‘아내의 맛’ 팀은 홍현희와 박명수의 의견 분열 속에 영탁을 찾는데 실패했다.

이어 트롯맨은 한 가지 주제가 나오면 한 명씩 정답을 말하는 ‘다섯이서 한마음’과 소리없이 몸으로 말하는 ‘방과 방사이’ 게임에서도 완벽한 팀워크와 센스를 자랑하며 ‘아내의 맛’ 팀을 가볍게 꺾었다.

이후 이찬원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2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 장민호, 영탁, 임영웅의 모습이 공개 됐다. 세 사람은 방송에서 보여준 깔끔한 모습과 달리 헝클어진 머리와 수염도 깎지 않은 초췌한 모습을 공개했다.

임영웅은 소파와 물아일체가 된 모습으로 그동안 못봤던 TV 프로그램을 몰아봤다. 특히 자가격리 동안 한 번도 깎지 않은 수염으로 다른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임영웅은 “14일 동안 한 번도 안 자르면 어떻게 될지 궁금해서 한 번 길러보려고 한다”며 수염을 깎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임영웅은 “자가격리 하는 동안 못 하던 취미 생활을 하고 있다. 요즘 신발 커스텀을 취미로 하고 있다”며 장인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신발 커스텀에 도전했다. 완성된 신발을 본 멤버들은 바느질 사이까지 디테일하게 색칠한 임영웅의 정성과 커스텀 완성도에 깜짝 놀랐다.

장민호는 정동원에게 영상통화를 걸고, 새벽에 일어나 첫눈도 구경했다. 또 팬들이 준 사슴 모양 크리스마스 장식을 조립한 뒤 30분이 넘도록 구경했다. 그 모습을 지켜본 영탁은 “크리스마스 음악 나오는 게 더 슬프다. 우울해”라고 질색했고, 붐은 “저게 불멍이다. 저렇게 한 시간 금방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작업하는 작곡가와 전화로 회의를 진행하며 곡 작업에 열을 올린 영탁은 주문한 식탁용 의자를 조립한 뒤 독서를 시작했다. ‘혼자가 혼자에게’라는 책 제목에 맞춰 씨스타의 ‘나 혼자’까지 배경음악으로 틀어 놓은 영탁은 카메라를 향해 표정 연기까지 선보이며 혼자 놀기의 진수를 보여줬다.

영탁은 친구가 보내준 안동찜닭 밀키트로 식사를 준비했다. 그때 전화를 건 영탁 아버지는 집에 혼자 있을 영탁에게 “아들 보고 싶다”라고 걱정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음식을 조리한 영탁은 장민호와 랜선으로 함께 식사를 했다. 영탁은 차돌박이 떡볶이도 금세 만든 장민호를 보며 “형 시집가도 되겠다”고 놀렸다.

두 사람은 음식을 먹으며 ASMR을 시도하는 등 덤앤더머 같은 유쾌한 호흡을 자랑했다. 영탁은 자가격리 동안 ‘미스터트롯’ 1회부터 정주행했다는 장민호에게 “우리가 이 시국에 일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해야 한다”고 일상의 소중함을 강조했다.

운동, 축구 경기 중계 시청 등 다양한 방법으로 시간을 보낸 임영웅은 자가격리 해제 하루 전 수염을 밀고 깔끔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임영웅은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느꼈다. 겨우 집에서 못 나가는 것뿐인데 사소한 것에 소중함을 느끼게 됐다”며 “저를 돌아보는 시간도 갖게 됐다. 걱정해주신 덕분에 무사히 자가격리를 끝내고 본업으로 돌아갈 시간이 왔다. 얼른 코로나19가 물러가서 여러분과 대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밝혔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 등은 자가격리 해제 후 첫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헤어숍으로 모였다. 미리 헤어숍에 도착해 있던 정동원은 한 사람씩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자가격리 해제 소감 및 근황 등을 질문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가 음성 판정을 받게 된 이찬원도 복귀했다. “아프지 않았냐”는 정동원의 질문에 이찬원은 “전혀 아프지 않았다. 방역수칙 철저하게 지키고 보건소에 보고하면서 지냈다. 기타도 배웠다”며 “걱정해주시고 염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에 건강하게 돌아올 수 있었다. 앞으로 건강하고 멋진 모습만 보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이찬원은 자신의 건강을 걱정해주는 스태프에게도 “저 때문에 고생 많으셨죠”라고 사과했다. 이에 스태프는 “이상 없으면 됐지”라고 이찬원을 위로했다.

이후 미스터트롯 TOP 6는 함께 버스를 타고 이동해 크리스마스 파티 장소에 도착했다. 이들은 붐과 함께 샴페인을 터트리며 2주 만의 만남과 크리스마스를 축하했다.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