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달리는사이' 선미父, 숙소 깜짝 등장→대게 선물..청하 "부러웠다"[★밤TView]

여도경 인턴기자 입력 2020. 12. 23. 20:54

기사 도구 모음

선미의 아버지가 '달리는 사이'에 깜짝 등장해 대게를 선물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달리는 사이'에는 선미와 하니, 유아, 츄가 함께 달리는 장면이 담겼다.

문밖에는 선미 아버지가 대게 박스를 들고 서 있었고, 선미는 깜짝 놀라 환호했다.

이후 선미는 "서산에서 달릴 때는 생각이 엄청 많았다. 시아랑 달릴 때는 아무 말도 안 하고 같이 뛰기만 해도 웃기니까 너무 행복했다. 아무 생각 없이"라며 유아와 함께 달린 기분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Mnet '달리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선미의 아버지가 '달리는 사이'에 깜짝 등장해 대게를 선물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달리는 사이'에는 선미와 하니, 유아, 츄가 함께 달리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선미는 숙소에 찾아온 손님을 맞이하러 나갔다. 문밖에는 선미 아버지가 대게 박스를 들고 서 있었고, 선미는 깜짝 놀라 환호했다.

선미는 멤버들에게 아버지를 소개하며 즐거워했다. 선미는 인터뷰에서 "진짜 아버지가 피 한 방울 안 섞였는데 우리 세 남매 대학도 보내주시고 아빠한테 고마운 게 너무 많은데. 그래서 아빠 기 세워주고 싶었다. 선미가 내 딸이라고 자랑하는데 '우리 아빠예요'라고 소개해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청하는 "부러웠다. 아버지와 보낸 시간이 거의 없다. 혹시 우리가 포항에 온다고 해서 무리해서 오신 건 아닌지 걱정했지만 너무 한없이 감사했고 소중했다"고 말했다.
/사진=Mnet '달리는 사이' 방송화면 캡처

선미는 유아와 한 유닛이 되며 "너라는 사람이 너무 궁금했다. 누구랑 달리고 싶냐고 해서 '유아'라고 답했다 고 말했다. 이에 유아는 "나도 언니라고 말했다 반가워했다.

앞서 유아는 인터뷰에서 "내가 고민하고 있던 부분이 선미와 공통되는 게 많다. 너무 위안받을 거 같고 마음이 안심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선미는 "서산에서 달릴 때는 생각이 엄청 많았다. 시아랑 달릴 때는 아무 말도 안 하고 같이 뛰기만 해도 웃기니까 너무 행복했다. 아무 생각 없이"라며 유아와 함께 달린 기분을 밝혔다.

유아는 "아무 이유 없이 정이 가는 사람이 있지 않냐. 언니가 나한테는 그런 사람이다. 그래서 아까 언니 봤을 때 너무 좋았다"고 마음을 전했고, 선미 역시 "적절한 타이밍에 서로를 만났다"며 애틋한 마음을 표했다.

청하는 츄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러닝을 마친 후 대화하던 중 청하는 "츄에게 하고 싶은 말 있었다. 노래 엄청 잘한다"고 말했다. 앞서 츄는 "노래와 춤 아무것도 잘하는 게 없다"며 고민을 말한 바 있다. 이에 청하가 츄의 활동을 찾아보며 모니터링한 것. 청하는 "목소리가 예쁘고 성숙하다 말하며 츄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