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카이로스' 신성록 "모든 게 완벽했던 촬영, 내 도전에 만족"

이민지 입력 2020. 12. 23. 16:40

기사 도구 모음

'카이로스' 배우들이 결국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12월 22일 막을 내린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가 마지막까지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담은 15, 16회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마지막으로 신성록은 "보시다시피 즐겁게 촬영 끝냈고 모든 게 완벽했던 촬영이었어요. 제 도전에 만족하면서 끝낼 수 있어서 행복한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 끝을 맺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카이로스’ 배우들이 결국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12월 22일 막을 내린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 연출 박승우)가 마지막까지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담은 15, 16회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신성록(김서진 역)은 상대 악역인 조동인(이택규 역)과 장난을 주고받다가도 촬영에 들어가자 더 완벽한 장면을 만들기 위해 와이어액션을 강행,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이러한 그의 열정에 스태프들은 박수갈채를 보내며 아낌없는 애정을 표현하기도.

또한 마지막 촬영을 위해 한자리에 모인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모습도 공개됐다. 이주명(박수정 역)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신성록의 질문에 “건욱이한테 ‘설레냐?’라고 했던 부분. 진짜 웃겼어요”라고 답하자, 강승윤(임건욱 역)은 “그거 진짜 얄미웠거든요”라며 이주명의 연기를 따라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신성록은 비하인드 영상 카메라를 들고 박승우 감독을 인터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물들인다. 박승우 감독은 종영 소감을 묻자, “빨리 끝났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장난 섞인 답변을 건네는가 하면, 신성록은 “좋았어. 하나 건졌다”라며 호쾌한 웃음을 터뜨린 것.

뿐만 아니라 남규리(강현채 역)는 박승우 감독이 “고생했다”라며 어깨를 토닥이자, “울어? 눈이 박촉촉인데?”라고 해 남다른 애정을 엿볼 수 있다. 이어 안보현(서도균 역)은 “좋은 배우분들과 잘 마무리했고 더 좋은 작품에서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아쉬움을 가득 담은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한편 모든 촬영이 마치자 이세영과 이주명은 결국 눈물을 흘리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자신의 마지막 촬영이 아님에도 한달음에 달려온 안보현, 조동인 배우가 반가운 모습을 드러내 그 어느 촬영장보다 돈독했던 팀워크를 자랑했다.

마지막으로 신성록은 “보시다시피 즐겁게 촬영 끝냈고 모든 게 완벽했던 촬영이었어요. 제 도전에 만족하면서 끝낼 수 있어서 행복한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라며 마지막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 끝을 맺었다.

이렇듯 ‘카이로스’는 매회 반전 엔딩 속에서 연기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던 배우들과 함께 더욱 돈독해지는 스태프와의 환상 호흡을 자랑하며 결말까지 완벽한 ‘타임 크로싱’ 드라마를 완성했다. (사진=MBC '카이로스'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