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강승윤의 연기 성장史 [일문일답]

김명신 입력 2020. 12. 23. 13: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명신 기자] 강승윤이 드라마 ‘카이로스’를 통해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을 증명, 가수이자 배우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강승윤은 지난 22일 종영한 MBC 월화 미니시리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에서 건욱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 중 그는 애리(이세영 분)의 훈훈한 '남사친' 조력자 면모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또 타임 크로싱이라는 극 속에서 사건의 실마리를 푸는데 중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내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강승윤의 섬세하면서도 밀도 높은 내면 연기가 빛났다. 애리의 죽음 이후 더욱 넓어진 그의 감정 스펙트럼은 물론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장면도 안정적으로 소화해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했다는 평. 음악부터 연기까지 매 활동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는 강승윤을 만나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Q. 드라마 ‘카이로스’ 촬영과 방송을 마치는 소감은?

강승윤 "약 반 년의 시간 동안 ‘건욱’ 역에 한껏 녹아들었던 것 같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좋은 현장에서 많이 배울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고, 이제 떠나보내려고하니 섭섭한 마음도 들어요. 개인적으로 최고의 현장이라고 말할 수 있을 만큼 즐겁고 행복하게 매 순간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Q.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는 건욱의 명장면이나 대사가 있다면?

강승윤 "실제 방송에 나가지 않았지만, 가장 좋아했던 장면이 있어요. 애리가 죽은 뒤, 서진(신성록 분)을 통해 한 달 전의 애리와 통화할 수 있는 시간이 오는데요. 거기서 건욱은 '지금은 하지 않겠다. 애리 꼭 살려낼 거니까'라고 말하고 혼자 감정을 참는 장면이었습니다. 촬영 때 모니터 하면서도 마음에 들었고, 건욱이의 의지가 담긴 대사를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또 이번 작품에서 몸을 쓰는 일들도 많았습니다. 택규(조동인 분)와 서로 때리고 맞는 액션신에서 거의 스턴트 분 없이 소화했었는데요. 현장에서 자연스럽다고 칭찬도 받아 그 장면도 기억에 남습니다."

Q. 건욱이라는 캐릭터를 표현할 때 가장 집중했던 부분은 무엇이었나, 어려움은 없었는지.

강승윤 "인물 자체를 놓치지 않으려고 집중했습니다. 건욱은 극 속에서 애리와 함께할 때, 애리가 죽었을 때, 서진과 공조할 때 등 다양한 상황에 놓이게 되는데요. 그때마다 실제 건욱의 마음을 갖고 대사를 하느냐 아니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특히 후반부로 갈수록 건욱도 시간대가 나뉘는 등 오가는 감정을 놓치지 않는 게 어렵기도 했지만, 캐릭터가 지닌 마음을 가지려고 혼자서 마인드 컨트롤을 많이 했습니다."

Q. 배우 강승윤으로서 임할 때 특별한 마음가짐이나 이번 작품을 통해 성장했다고 느낀 부분은?

강승윤 "‘열심히 배우자’라는 거예요. 연기에 집중하고 배역에 빠져드는 것은 당연히 가져야 하는 마음가짐인 것 같고, 더 나아가서 어떤 현장이든 열심히 하고 배우자는 생각이 큽니다. 이번 현장에서 감사하게도 감독님이나 선배님들께서 구체적이고 좋은 조언들을 많이 해주셨어요. 그런 것들을 흘려듣지 않고 하나하나 내 것으로 만들자는 자세로 임했습니다. 항상 아쉬운 부분들이 있지만 그래도 더 성장했다고 봐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사합니다."

Q. ‘카이로스’ OST ‘CAN YOU HEAR ME’도 참여해 많은 호평과 사랑을 받았다. 참여 소감과 녹음 비하인드가 궁금하다

강승윤 "감사하게도 작곡가분들께서 저에게 많이 맡겨 주셨어요. 실제 녹음을 할 때 ‘카이로스’라는 드라마의 내용들을 대입시켰던 것 같습니다. ‘CAN YOU HEAR ME’라는 곡 제목처럼 저희 드라마는 서로의 말이 전달될 수 있는 1분이라는 시간이 중요하잖아요. 그런 의미들을 어떻게 최대한 끌어낼 수 있을까 중점을 두고 노래했습니다. 목소리 역시 드라마에 어울릴 만한 톤으로 신경 썼었는데, 시청자분들께서도 공감해 주시고 좋은 반응을 주신 것 같아 감사한 마음입니다."

Q. 마지막으로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강승윤 "‘카이로스’ 팬분들의 열렬한 사랑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 초반에 건욱이 애리를 배신했을 때는 신랄한 반응을 보여주시기도 하고, 이후에는 든든한 응원을 해주시는 등 항상 역할에 대입해서 감정들을 솔직하게 쏟아내 주셨던 게 인상 깊었습니다. 그런 부분들을 보면서 저 역시 건욱으로서 ‘그래도 잘 했나 보다’고 느낄 수 있었어요. 그동안 뜨거운 반응을 보여주시고 ‘카이로스’와 함께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명신 기자 sini@tvreport.co.kr / 사진=YG엔터테인먼트_MBC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