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박명수 "♥한수민, 자가격리 때 요리 아무것도 안 해줘" 쓸쓸 (아내의 맛)

김현정 입력 2020. 12. 23. 07:35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55세 배우 김예령이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아내의 맛' 박명수가 아내 한수민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55세 배우 김예령이 출연했다. 배우 출신 딸 김수현, 야구선수 출신 사위 윤석민과의 생활을 공개했다.

김예령은 김수현이 새로 산 옷을 탐냈다. 김수현은 불안해하며 옷을 벗겼고, 자신의 옷을 가져갔는지 확인했다. 캐리어에서 김수현의 옷이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현은 윤석민을 부르며 "내가 맨날 옷 없다고 했잖아. 엄마가 맨날 가져가는 거다"라고 일렀다. 윤석민은 김예령에게 "그만 가져가세요. 제가 힘들어져요"라며 당부했다. 김예령이 "그럼 사주던가"라고 하자 윤석민은 "저 백수다"라고 답했다. 김예령은 애교를 부려 김수현의 옷을 빌렸다.

김예령은 "사이즈도 비슷하고 수현이 나보다 5cm만 더 크다. (딸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같이 입는다. 문제는 대학교 다닐 때 내가 비싸게 큰맘 먹고 산 걸 기가 막히게 찾아낸다. 그걸 갖고 가서 묻혀가지고 오고 핸드백도 피눈물 나면서 산 건데 긁어가지고 오고 구두도 얘는 버스 타고 다니니 낡아가지고 오면 미칠 것 같다"라며 자매 같은 에피소드를 밝혔다.

이휘재는 "나도 관리를 잘해서 서언 서준과 고등학교 때 옷을 같이 입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홍현희는 "그러기에는 나이 차이가 많지 않냐"라며 돌직구를 던졌다. 이휘재는 "조용"이라고 인정했다.

박명수는 "우리 애기 엄마도 살 때 좋은 거 사서 나중에 민서 줘야지 하는데 주게 되냐?"라고 물었다. 이휘재는 "주게 되는 게 아니라 가져가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장영란은 "수민 씨가 그거 때문에 많이 지르나 보다"라며 궁금해했다. 박명수는 "많이 지르는 편이 아니다. 한 번 살 때 큰 걸 사지. 웬만하면 지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게 지르는 거 아니냐"라는 말에 "맞다"라며 맞장구쳤다.

김수현은 김예령 친구들을 위해 잡채 등 진수성찬을 준비했다. 이를 본 박명수는 "다들 이렇게 맛있는 거 해서 드시는구나. 우리 집은 결혼 생활 14년인데 잡채를 한 적이 없다. 분위기를 잡친 적은 있다"라고 농담해 주위를 웃겼다.


이휘재는 "2주간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아내 분이 해준 음식 없냐"라고 질문했다. 이어 이휘재 아내 문정원이 만든 화려한 식단이 공개됐다. 

박명수는 "확실히 말씀드리면 와이프가 아무것도 해준 게 없다. 음식 시켜서 한 두 번 해주고 그 외에는 뭐. 구청에서 다 주지 않았냐. 눈물 났다. 라면과 엄청 많이 준다. 강된장 즉석밥과 참치를 꺼내 즉석 김치찌개를 배터지게 먹었다. 국가에서 끼니를 챙겨주는지 몰랐다. 국가에 감사하기는 오랜만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