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펜트하우스' 유진, 조수민 살해 증거 인멸 '흑화'→엄기준, 이지아 반격에 분노 [SC리뷰]

이우주 입력 2020. 12. 23. 06:50

기사 도구 모음

'펜트하우스' 엄기준이 자신의 계획을 저지한 이지아에 폭주했다.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민설아(조수민 분) 살인사건의 진범이 자신 임을 기억해낸 오윤희(유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민설아는 숨겨둔 휴대폰을 찾으러 가던 중 주단태(엄기준 분)를 만나 옥상에서 몸싸움을 벌였고 이 모습을 오윤희가 목격했다.

패닉에 빠진 오윤희에게 다가온 심수련(이지아 분)은 "나 사실 그동안 윤희 씨 이용했다"며 자신이 민설아의 친모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펜트하우스' 엄기준이 자신의 계획을 저지한 이지아에 폭주했다.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민설아(조수민 분) 살인사건의 진범이 자신 임을 기억해낸 오윤희(유진 분)의 모습이 담겼다.

민설아의 사망 당일, 술에 취한 오윤희는 파티 중인 헤라팰리스에 난입했다. 민설아는 숨겨둔 휴대폰을 찾으러 가던 중 주단태(엄기준 분)를 만나 옥상에서 몸싸움을 벌였고 이 모습을 오윤희가 목격했다. 오윤희의 인기척에 놀란 주단태는 민설아를 두고 도망쳤고, 오윤희는 홀로 남은 민설아에 다가갔다. 오윤희는 "너만 없으면 우리 로나 합격할 수 있다"며 민설아를 옥상에서 밀었다.

패닉에 빠진 오윤희에게 다가온 심수련(이지아 분)은 "나 사실 그동안 윤희 씨 이용했다"며 자신이 민설아의 친모라고 밝혔다. 이어 조상헌(변우민 분) 사망 당일 자신도 집에 있었다고 밝히며 헤라팰리스의 모든 사람들이 벌을 받게 하기 위해선 오윤희가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이어 경찰에서도 재수사가 시작될 거라 했고 이에 오윤희는 "증거가 없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 심수련은 "내가 설아를 민 사람을 똑똑히 봤다. 손에 루비반지를 끼고 있었다"고 범인을 천서진(김소연 분)이라고 확신했다. 심수련이 본 건 루비반지가 아닌 오윤희의 사과 목걸이였다. 오윤희는 자신이 심수련의 딸을 죽였다는 사실에 좌절했다. 그날 밤, 로건리(박은석 분)는 심수련에게 전화를 걸어 "오윤희 얼마나 믿냐. 사실 오윤희도 용의자 중 한 명"이라고 아무도 믿지 말라고 조언했다.

설상가상 오윤희는 배로나(김현수 분)가 경찰서에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엇나가는 배로나에 오윤희는 "내가 너 때문에 무슨 짓까지 했는지 아냐"며 살 이유가 없다며 오열했다. 이에 배로나는 마음을 다잡고 다시 학교에 가기로 했다. 두 사람은 불륜 오해를 풀고 서로를 껴안으며 극적인 화해를 했다. 오윤희는 배로나를 위해서라도 독해지겠다고 다짐하며 민설아 살인 증거를 인멸했다. 학교로 돌아온 배로나는 주석훈(김영대 분)과 사귀는 척을 하기로 했다. 주석경(한지현 분)은 "딱 봐도 방패 삼아 이용하려는 거 아니냐"고 주석훈에게 화를 냈지만 주석훈은 '"그게 뭐든 상관없다"고 답했다.

배로나가 돌아오자 분노한 하은별은 "너네 엄마 불륜녀인 거 알려지고 싶냐"고 화를 냈지만 배로나는 "어디 한 번 해보라"며 맞섰다. 주석훈까지 나타나자 하은별은 더욱 폭주하며 오윤희가 불륜녀라고 폭로했다. 이에 주석훈은 하은별에게 주단태와 천서진(김소연 분)이 불륜 관계라고 말했다.

심수련은 주단태가 주혜인(나소예 분)의 사망신고를 하고 땅을 탐내고 있다는 걸 알고 로건리에게 주단태와 미팅을 잡으라고 했다. 주단태, 오윤희가 주혜인의 땅을 담보로 로건리와 미팅을 하고 있던 중 심수련이 찾아왔다. 심수련은 주단태에게 "이번엔 날 죽이고 땅을 차지할 거냐. 당신이 혜인이 죽인 거 내가 모를 줄 아냐"고 따졌고 주단태는 "대체 어디까지 아냐. 대체 무슨 작당을 한 거냐"고 뻔뻔하게 말했다. 심수련은 "내가 무슨 작당을 한 줄 아냐"며 주혜인을 데려왔다. 이 모든 상황을 지켜본 오윤희는 심수련과 로건리가 힘을 합쳤을 거라 의심하기 시작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자신이 청아의료원 원장이 됐다며 천명수의 유언장을 보여줬다. 분노한 천서진은 변호사를 만나러 차에 탔고 누군가로부터 아버지의 사고 CCTV 영상을 받아 충격에 빠졌다.

한편, 심수련에게 분노한 주단태는 집에 오자마자 심수련의 목을 졸랐다. 생명의 위협을 느낀 심수련은 화분으로 주단태를 내리쳤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