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펜트하우스' 욕망 탓에 나락으로 떨어질 유진의 본격 흑화 [SS리뷰]

이용수 입력 2020. 12. 23. 06:50

기사 도구 모음

유진이 조수민의 살해 사실을 깨닫고도 죄를 뉘우치지 않고 오히려 은폐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민설아(조수민 분)의 살해 증거를 은폐하는 오윤희(유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윤희는 뒤늦게 민설아가 죽은 날의 기억을 떠올렸다.

오윤희가 잘못을 자각한 때 심수련(이지아 분)은 자신이 민설아의 친모인 사실을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유진이 조수민의 살해 사실을 깨닫고도 죄를 뉘우치지 않고 오히려 은폐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민설아(조수민 분)의 살해 증거를 은폐하는 오윤희(유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윤희는 뒤늦게 민설아가 죽은 날의 기억을 떠올렸다. 술에 취한 그는 ‘딸 배로나(김현수 분)의 청아예고 입학’이라는 욕망에 눈이 멀어 죽을 위기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민설아를 밀어 헤라펠리스 46층 테라스에서 떨어트렸다.

뒤늦게 깨달았지만 속죄할 기회는 충분했다. 오윤희가 잘못을 자각한 때 심수련(이지아 분)은 자신이 민설아의 친모인 사실을 고백했다. 그러나 오윤희는 오히려 심수련을 외면했다. 심수련이 “우리 (민)설아 떨어트린 범인 내가 똑똑히 봤어. 손에 빨간색 반지를 끼고 있었어”라며 천서진(김소연 분)을 의심했다. 하지만 심수련이 본 것은 민설아의 목에서 떨어져 오윤희의 손가락에 걸린 사과 목걸이였다.

오윤희는 곧장 귀가해 사과 목걸이를 찾아 자신의 짓임을 확인했다. 그는 “내가 민설아를 죽여? 내가 사람을 죽여? 아니야. 난 그런 적 없어. 내가 그랬을리 없어”라며 “내가 (심)수련 언니 딸을 죽였다고? 아니야, 아니야”라며 부정했다.

급기야 오윤희는 흑화했다. 자퇴했던 배로나가 마음을 고쳐먹고 학교에 다시 나가기로 하자 오윤희는 모든 진실을 은폐했다. 그는 민설아가 죽던 날과 관련한 물품들을 모두 불태웠다. 마지막 증거가 될 수 있는 사과 목걸이조차 돌멩이로 내려쳐 훼손했다.

딸을 대신해 성악가였던 자신의 꿈을 이루려던 오윤희는 욕망에 사로잡혔다. 딸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어머니로서의 모습을 보인 유진은 결국 자신의 타락한 모습을 기억하고도 흑화했다. 진범을 잡으려는 심수련을 앞에 두고 흑화한 유진의 최후가 어떤 모습으로 그려질지 주목된다.
purin@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