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오현경, 18살된 '청순미모' 딸 공개 "연기자가 꿈이라고"('옥문아들')

정유나 입력 2020. 12. 23. 00:18

기사 도구 모음

'옥탑방의 문제아들' 오현경이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수로와 오현경이 출연했다.

이날 오현경은 18살된 딸 채령 양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오현경은 "딸이 너무 잘하고 나를 잘 챙긴다. 내가 바쁜걸 알아서 혼자서 밥을 다 챙겨먹는다"고 말했고, 김숙은 "잘 키웠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오현경이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김수로와 오현경이 출연했다.

이날 오현경은 18살된 딸 채령 양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오현경은 "딸이 너무 잘하고 나를 잘 챙긴다. 내가 바쁜걸 알아서 혼자서 밥을 다 챙겨먹는다"고 말했고, 김숙은 "잘 키웠다"고 칭찬했다.

이어 "친구 같아서 때로는 건방지게 느껴질 때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며 "연기자가 꿈이라고 하는데 지금은 학생이니까 공부를 더 해야한다"고 전했다.

또한 오현경은 딸에게 "늘 든든하게 옆에서 지켜줄게. 나만 믿어"라고 영상편지를 남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오현경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에 출연한 바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