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아내의 맛' 김예령, 55세 나이 믿기지 않는 비주얼.."윤석민이 사위"

이지현 기자 입력 2020. 12. 22. 23:33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 김예령이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29년차 배우 김예령이 새롭게 합류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김예령은 여전한 미모와 몸매를 자랑했다.

특히 김예령은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자신의 사위라는 사실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김예령이 동안 비주얼을 자랑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29년차 배우 김예령이 새롭게 합류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김예령은 여전한 미모와 몸매를 자랑했다. 올해 나이가 공개되자, 출연진들은 "진짜 55세라고요?"라며 놀라워했다. 김예령은 스튜디오에서 이같은 극찬 세례를 받자 "여기 계신 분들도 다 관리 잘하신 것 같은데"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예령은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자신의 사위라는 사실을 공개해 놀라움을 더했다. 그는 윤석민을 아들처럼 대하며 "넌 이렇게 힘든 운동을 어떻게 맨날 했냐"라고 말을 걸었다. 윤석민은 "그래서 그만뒀잖아요"라며 웃었다.

윤석민은 "운동은 내가 해야 된다. 지금 배가 많이 나왔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내 플랭크 시범을 보였다. "저는 안 넘어진다"라고 자신하자, 김예령은 "오~"라며 감탄했다.

이때 딸 김수현이 등장했다. 김예령은 딸과 사위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김예령은 "석민이가 미국에 나갔다가 잠깐 들어왔을 때 소개팅을 부탁했다더라. 소개팅 부탁받은 게 딸 친구였다. 거기에 응원하려고 딸이 나갔다가 석민이가 우리 딸에게 반한 거다"라고 전했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