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1

[N인터뷰]③ 남규리 "바이올린 밤낮으로 연습..스스로에 떳떳한 연기하고파"

장아름 기자 입력 2020. 12. 22. 09:00

기사 도구 모음

22일 종영하는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 성치욱)에서 가장 새로웠던 활약을 보여준 이는 배우 남규리였다.

남규리가 맡은 역할은 여성 소시오패스이자 바이올리니스트 강현채 역으로, 거듭되는 반전으로 극을 이끌어간 캐릭터였다.

그렇게 남규리는 강현채의 드라마틱한 반전 뿐만 아니라, 한 아이의 엄마로 그리고 이중성을 지닌 소시오패스로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며 재발견을 이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규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2일 종영하는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 성치욱)에서 가장 새로웠던 활약을 보여준 이는 배우 남규리였다. 남규리가 맡은 역할은 여성 소시오패스이자 바이올리니스트 강현채 역으로, 거듭되는 반전으로 극을 이끌어간 캐릭터였다. 극 초반 주인공 김서진(신성록 분)의 아름다운 아내이자 딸 김다빈(심혜연 분)의 모성애가 강한 엄마로 등장했지만, 극이 전개되면서 서도균(안보현 분)과의 불륜, 목표를 위해서라면 죄책감 없이 살인도 계획하는 섬뜩한 소시오패스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그렇게 남규리는 강현채의 드라마틱한 반전 뿐만 아니라, 한 아이의 엄마로 그리고 이중성을 지닌 소시오패스로 다양한 얼굴을 보여주며 재발견을 이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무엇보다 악보를 볼 줄 모르지만 대역 없는 바이올린 연주를 위해 밤낮으로 연습에 매진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그간 그의 남다른 노력의 과정들이 재평가됐다. "나 자신에게 떳떳한 연기를 하고 싶다"는 말로 연기에 대한 깊은 열의와 진지한 자세들로 그간의 노력을 실감케 한 남규리였다. 그리고 그는 "가수 출신 꼬리표는 생각보다 오랫동안 저를 따라다녔다"며 "매번 편견과 부딪혀야 했지만 '나만의 노력과 신념으로 하다 보면 언젠가는 알아주시는 분들이 생기겠지, 진심은 통하게 돼 있으니까라는 생각으로 달려가고 있다"는 고백으로 녹록지 않았던 그의 도전의 시간들을 돌아보게 했다. 뉴스1은 남규리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그가 '카이로스'로 강현채로 보낸 시간들과 그간 전하지 못했던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N인터뷰】②에 이어> -악보를 못 보는데 실감나는 바이올린 연주로 화제가 됐어요. 해당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나요.

▶감독님께선 도입부와 첫 번째 변주되는 곳까지만 흉내 내달라고 하셨어요. 대역을 쓰면 된다고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라 하셨거든요. 연기를 하며 언제나 생각해요. 나 자신에게 떳떳한 연기를 하고 싶었어요. 바이올리니스트라 강현채라는 인물이 생상스의 '론도카푸리치오소'라는 곡과 일치하는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듣자마자 매료됐거든요. 그 곡은 바이올린 전공자들도 연주하기 어렵다는 곡이었는데, 강현채의 컬러와 정서와 인생을 표현해줄수있는 정확한 곡이었어요. 바이올린 연주로 기교를 뽐낼 수 있는 끝판왕의 곡이었어요. 내가 강현채로 살기 위해 강현채를 위해서도 드라마를 위해서도 클라이막스와 엔딩까지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촬영 끝나고 선생님과 집에서 밤이든 낮이든 아침이든 틈만 나면 연습했던 것 같아요.

-연주회 촬영당시 현장 반응은 어땠나요.

▶감독님, 촬영감독님, 조명감독님, 성록선배님, 세영씨, 보현씨 스태프들 모든 배우분들께서 엄지손가락을 올려주실 때 감동받았어요. 다빈이 베이비시터 역의 소희정 선배님께서는 손을 꼭 잡아주시며 "쉽지 않은 촬영인데, 너무 감동했다. 아무나 못했을 것"라고 말씀해주시며 커피를 사주셨어요. 그리고 꼭 안아주셨는데 따뜻한 마음이 전달되어 잊을 수 없는 촬영이 됐어요. 처음엔 긴장해서 온몸이 떨렸는데, 나중에는 뻔뻔하게 연주를 하고 있더라구요. 4시간 반 동안을 무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완성했어요.

-드라마 결말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요.

▶결말은 예상 할수 없었죠. 현채는 분명 해피엔딩은 아닐 거라 생각했거든요. 드라마에선 보통 해피엔딩이나 권선징악인데 묘한 여운을 남겼어요. 묘함으로 시작했고, 묘함으로 여운을 남겨서 드라마에서 보기드문 캐릭터가 된 것 같아요. 결말은 방송으로 확인해주세요.

- 한달 전이나 한달 후의 사람과 연락할 수 있다면 누구와 어떤 대화를 하고 싶은가요.

▶한달 후의 나와 통화하고 싶어요. "코로나19 확진자 많이 줄어들고 있니?"라고 묻고 싶어요.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이 너무 힘든 상황이잖아요. 빨리 소중한 일상이 돌아오기를 기도해요.

-'카이로스' 출연 전과 후 달라진 점은 무엇인가요.

▶촬영장에서도 연기할 때도 어떠한 상황에 유연해짐을 느껴요. 집중할 때와 안할 때 불필요한 에너지를 줄이게 되고, 내적성장을 한 것 같아요.

<【N인터뷰】④에 계속>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