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원효♥심진화 "인공수정·시험관 시술 한 번, 자궁 혹 제거 후 임신 노력" (밥심)[전일야화]

김유진 입력 2020. 12. 22. 06:50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김원효와 심진화 부부가 임신을 위해 노력했던 과정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심진화·김원효 부부와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개그맨 김원효와 심진화 부부가 임신을 위해 노력했던 과정을 전했다.

21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심진화·김원효 부부와 허경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김원효와 심진화의 새로운 가족이 된 반려견 태풍이를 언급했다.

김원효는 "저희가 올해 결혼 10주년인데, 아직 아이가 없어서 그런지 더 빨리 지나간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심진화는 "남편이 강아지를 키우자고 9년을 졸랐는데, 불규칙한 직업상 무리라고 생각했다. 그러다 우연히 임시보호하게 된 유기견을 만났는데, 돌보다 보니 못 헤어지겠더라. 그렇게 반려견으로 키우게 됐다"고 태풍이와의 만남을 떠올렸다.

김원효도 "태풍이로 인해 생활의 변화가 많이 생겼다. 개그맨 분들 은 잘 아시겠지만 일이 없을 때 늦잠을 보통 자는데, 태풍이가 오고 나서는 우린 밥을 안먹어도 얘 밥은 주게 되고, 아침형 인간이 됐다. 삶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2세 계획에 대한 속내도 털어놓았다. 심진화는 "아이가 없이 10년을 살다 보니까 아이가 없이 살아도 되겠다 싶더라. 내년이 결혼 만 10년이라, 지금은 내년까지만 아이를 갖기 위해 노력해보자고 말한 상황이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김원효는 "사람들이 저희가 병원 시술을 오래한 줄 아는데, 인공수정과 시험관 시술을 한 번씩 했었다"고 얘기했다.

심진화는 자궁에 큰 혹이 생겼었다는 얘기도 전하며 "정상인의 헤모글로빈 수치가 12인데, 저는 3이었다. 잘못하면 과다 출혈로 사망할 수도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고, 김원효도 "큰 병원에 갔더니 이 혹을 왜 제거 안했냐고 하더라. 그렇게 치료를 받기도 했다. 정말 남들에 비해 (임신을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속내를 전했다.

'강호동의 밥심'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