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펜트' 엄기준, 불륜관계 김소연 뒤통수 쳐 시험지 빼돌렸다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0. 12. 22. 06:00

기사 도구 모음

엄기준이 김소연 몰래 시험지를 빼돌리며 갈등을 예고했다.

12월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6회(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주단태(엄기준 분)는 천서진(김소연 분) 몰래 마두기(하도권 분)를 매수했다.

주단태는 "내 자식이 누구에게 지는 건 못 본다. 그게 하은별(최예빈 분)이라도"라며 딸 주석경이 천서진 딸 하은별에게 이기게 하려 마두기를 매수했다.

마두기는 주단태의 돈을 받고 바로 천서진의 서랍에서 열쇠를 훔쳐 시험지를 유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엄기준이 김소연 몰래 시험지를 빼돌리며 갈등을 예고했다.

12월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16회(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서 주단태(엄기준 분)는 천서진(김소연 분) 몰래 마두기(하도권 분)를 매수했다.

주단태는 은밀히 마두기에게 연락해 “석경이 시험 스트레스가 크다. 아비로서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고 마두기가 “제가 뭘 어떻게 도와야 할지?”라고 묻자 시험지 유출을 원했다.

주석경(한지현 분)은 쌍둥이 오빠 주석훈(김영대 분)이 시험 답안지를 보여주지 않자 부친 주단태에게 “도와주세요. 제 힘으로 도저히 안 되겠어요. 외국으로 쫓겨나도 좋아요. 그렇지만 은별이에게 절대 지고 싶지 않아요”라고 도움을 청한 상황.

주단태는 “내 자식이 누구에게 지는 건 못 본다. 그게 하은별(최예빈 분)이라도”라며 딸 주석경이 천서진 딸 하은별에게 이기게 하려 마두기를 매수했다. 마두기는 “위험부담이 너무 크다”며 망설이다가도 주단태가 돈 가방을 안기며 3년 시험지 유출에 노후까지 책임지겠다고 말하자 넘어갔다.

마두기는 주단태의 돈을 받고 바로 천서진의 서랍에서 열쇠를 훔쳐 시험지를 유출했다. 주단태가 천서진과 불륜을 즐기면서도 자식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거침없이 뒤통수를 치며 갈등을 예고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