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방탄소년단 RM·헨리 '2020 올해의 예술후원인대상' 선정

김선희 온라인기자 hanonly@kyunghyang.com 입력 2020. 12. 21. 09: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방탄소년단 RM. 사진 제공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방탄소년단 RM과 가수 헨리, 등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시상하는 ‘올해의 예술후원인대상’을 받는다.

21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2020 올해의 예술후원인대상’에 6개의 기업과 4명의 개인을 선정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개인기부 부문에서는 올해 9월 국립현대미술관에 1억원을 기부한 방탄소년단 RM, 유튜브 ‘같이헨리’ 시리즈를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음악 영재를 발굴하고 있는 가수 헨리, 1993년부터 1만 2천여 점의 작품을 기부해온 하정웅 광주시립미술관 명예관장이 선정됐다.

대기업/은행 부문에선 대학로의 어려운 소극장을 후원하고 11년 동안 KT 체임버 오케스트라를 운영한 KT가, 중견/중소기업 부문에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인디뮤지션을 지원한 오비맥주가 수상한다.

공기업/공공기관 부문에선 한국전력공사가 상을 받는다.

새로운 후원방식을 제시한 프로젝트에 주는 프런티어 부문에서는 네이버TV 후원라이브, 신한카드 디지털스테이지, 카카오같이가치가 수상한다.

후원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매개자에게 주는 후원매개 부문에서는 예술의전당 유인택 사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편 ‘2020 올해의 예술후원인대상’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에서 진행하며 21일 오후 2시부터 네이버TV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채널에서 녹화중계된다.

김선희 온라인기자 hanonly@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