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OSEN

모모랜드 낸시, '복면가왕'서 솔로 가능성 증명.."온전한 내 목소리 들려줘 영광" [공식]

이승훈 입력 2020. 12. 21. 09:18

기사 도구 모음

 '복면가왕' 징글벨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인 모모랜드 낸시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낸시는 '징글벨'로 등장해 매력적인 음색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날 2라운드에서 '징글벨' 낸시는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를 선곡해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다.

연예인 판정단과 시청자들은 공개된  '징글벨'의 정체가 낸시라는 것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낸시의 가창력과 감성에 다시 한번 극찬을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승훈 기자] '복면가왕' 징글벨로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인 모모랜드 낸시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낸시는 '징글벨'로 등장해 매력적인 음색으로 관심을 모았다.

이날 2라운드에서 '징글벨' 낸시는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를 선곡해 본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하며 신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후 판정단의 극찬이 쏟아진 '징글벨' 낸시는 '맨홀' 서사무엘에게 아쉽게 분패하며 정체를 공개했다.

연예인 판정단과 시청자들은 공개된  '징글벨'의 정체가 낸시라는 것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낸시의 가창력과 감성에 다시 한번 극찬을 보냈다.

특히 '징글벨' 낸시의 높은 화제성이 온라인을 뜨겁게 휩쓸었다. 방송 직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함과 동시에 각종 커뮤니티 및 소셜미디어를 장악해 눈길을 끌었다.

낸시는 방송 직후 "'복면가왕'을 통해 저의 목소리를 온전히 들려드릴 수 있어 큰 영광이었다"며 "좋은 기회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낸시는 '복면가왕'을 통해 가창력 뿐만 아니라 솔로 가수로서의 가능성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가창력과 독특한 음색, 비주얼과 감성 모두 겸비한 낸시의 행보에 큰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낸시가 소속된 그룹 모모랜드는 신곡 'Ready Or Not'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seunghun@osen.co.kr

[사진] MBC '복면가왕'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