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배틀 갈까?"..김기태 감독, 강호동 소환에 '승부욕 발동' (당나귀 귀)[전일야화]

원민순 입력 2020. 12. 21. 07:10

기사 도구 모음

영암 씨름단 감독 김기태가 강호동이 소환되자 승부욕을 보였다.

20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기태 감독이 강호동과의 배틀을 언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김기태 감독은 김지성 어린이에 이어 전현무와 김숙까지 강호동의 승리를 점치자 승부욕이 발동한 듯 "배틀 한 번 가요?"라고 얘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영암 씨름단 감독 김기태가 강호동이 소환되자 승부욕을 보였다.

20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기태 감독이 강호동과의 배틀을 언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기태 감독은 구미를 찾아 씨름 꿈나무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초등학생 아이들은 유부남인 김기태 감독에게 여자친구가 있느냐고 물어보는가 하면 이만기와 붙어본 적이 있는지 궁금해 하며 질문을 쏟아냈다.

김기태 감독은 자신보다 한참 선배인 이만기와는 나이 차이가 많이 나다 보니까 한 번도 붙어본 적이 없다고 얘기해줬다.

그때 초등학교 2학년 김지성 어린이가 "그럼 강호동은요? 누가 이겨요?"라고 물어봤다. 김기태 감독은 이만기에 이어 강호동이 언급되자 당황하며 "강호동 아저씨하고도 안 해 봤어. 그 분도 한참 선배님이어서 지금도 해 볼 일이 없는데"라고 말했다.

김지성 어린이는 "누가 이길 것 같아요?"라고 또 질문을 던졌다. 김기태 감독은 "감독님이 아직은 젊으니까 이길 수 있지"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지성 어린이는 "아닐 걸요. 내 생각은 아닌데"라고 말해 김기태 감독을 당혹케 했다.
 
스튜디오에서도 김지성 어린이를 지지하는 의견이 많았다. 전현무는 "내 생각도 아니다. 호동이 형 못 이긴다. 여전하다"고 했다. 김숙 역시 "아직도 어마어마하다. 지금도 강호동 씨가 이길 것 같다"고 했다.

김기태 감독은 김지성 어린이에 이어 전현무와 김숙까지 강호동의 승리를 점치자 승부욕이 발동한 듯 "배틀 한 번 가요?"라고 얘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