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경실 "최병서, 대시하며 현금 자랑..순수해서 못 알아들어" (1호가)[전일야화]

이송희 입력 2020. 12. 21. 06:50

기사 도구 모음

이경실이 과거 자신에게 대시했던 최병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게스트로 이경실이 출연했다.

특히 이경실은 "'1호가 될 순 없어'가 처음 방송 됐을 때, 예전에 병서 선배가 대시했을 때"라고 과거를 회상해 스튜디오를 뒤집어놓았다.

이경실은 "병서오빠, 이렇게 해서 오빠 이야기도 한 번 하는거지. 나중에 오빠도 내 이야기 하면 된다"고 최병서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유쾌했던 러브스토리를 마무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이경실이 과거 자신에게 대시했던 최병서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게스트로 이경실이 출연했다. 

이날 최양락은 이경실의 등장에 "경실이랑 '웃지 않는 드라마' 콩트를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개그맨 중에 제일 재미있는 사람이 최양락씨다. 제가 정말 팬이었다. 그래서 같이 콩트를 할 때마다 계속 웃음이 났다"고 말했다. 

정경미는 "'분장실 강선생님'도 사실 선배님들을 보면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경실은 "그때 나올 때 우리 따라했구나 싶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이경실은 "'1호가 될 순 없어'가 처음 방송 됐을 때, 예전에 병서 선배가 대시했을 때"라고 과거를 회상해 스튜디오를 뒤집어놓았다.

그는 "최병서 씨 인기가 최고였을 때였다. 당시 유재석 같은 존재였다"고 최병서의 인기를설명했다. 팽현숙 또한 "돈도 제일 많이 가지고 다녔다"고 덧붙였다.

이경실은 "나중에 병서 오빠가 차 트렁크를 열었는데 그 안에 만 원짜리가 가득가득 채워진 쇼핑백이 있더라"고 말했다.

"그때까지만 해도 제가 순수했던 것 같다"고 웃은 이경실은 "내가 오빠를 막 다그쳤다. 이렇게 현금을 놓아두냐고. 그랬더니 오빠가 '네가 정리해주던지'라고 했다. 근데 그 말을 알아 듣지 못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경실은 "병서오빠, 이렇게 해서 오빠 이야기도 한 번 하는거지. 나중에 오빠도 내 이야기 하면 된다"고 최병서에게 영상편지를 보내며 유쾌했던 러브스토리를 마무리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