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공황장애로 차 1시간 못 타" 임미숙, 35년만 속초 바다여행 눈물(1호가)[어제TV]

서유나 입력 2020. 12. 21. 06:00

기사 도구 모음

공황장애로 차 1시간 이동도 버거워하던 임미숙이 친구들의 도움으로 바다 여행을 떠났다.

12월 20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30회에서는 공황장애 탓에 그 흔한 바다 여행조차 가지 못하던 임미숙이 이경실, 박미선, 이경애의 도움을 받아 장거리 여행 연습을 했다.

이후 임미숙은 기념사진도 찍고 차가운 바닷물에 발을 담그기도 하며 제대로 바다를 만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공황장애로 차 1시간 이동도 버거워하던 임미숙이 친구들의 도움으로 바다 여행을 떠났다.

12월 20일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 30회에서는 공황장애 탓에 그 흔한 바다 여행조차 가지 못하던 임미숙이 이경실, 박미선, 이경애의 도움을 받아 장거리 여행 연습을 했다.

이날 박미선의 차에 오른 임미숙은 잔뜩 들뜬 모습이었다. 임미숙은 "이렇게 여행 가는 거 처음"이라며 "경애랑도 85년도 결혼하기 전 부산에 갔다가 (한 번도 안 가봤다)"고 말했다.

이는 공황장애 탓에 차를 오래 타지 못하기 때문. 이날 임미숙의 절친 이경애는 "(임미숙이 원래) 차 타고 1~2시간 짜리를 못 간다"며 휴게소까지 오는 1시간을 아무 문제 없이 버틴 것에 대해 신기해했다.

고속도로 터널 역시 마찬가지였다. 사실 임미숙은 "남산 3호 터널을 가는데 답답해서 돌아갈 정도"였다는데. 그러나 이날만큼은 그저 35년 전과 많이 달라진 고속도로 터널을 신기해하는 데 여념 없었다.

이날 임미숙은 휴게소에서 그토록 먹고 싶었다던 알감자, 소떡소떡 등 휴게소 음식을 나눠 먹고, 모두와 만 원짜리 우정링도 나눠끼며 행복한 이동시간을 보냈다. 그러면서 임미숙은 이날 자신이 버틸 수 있던 것에 대해 "같이 얘기해주니 너무 편한 거다"라며 친구들이 있어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결국 임미숙은 무사히 목적지 속초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에 그동안 내내 "언니 할 수 있다"며 응원을 건네던 박미선은 "미숙 언니 아무 문제 없다. 이제 어디든 갈 수 있다"며 희망을 안겼다.

이후 임미숙은 기념사진도 찍고 차가운 바닷물에 발을 담그기도 하며 제대로 바다를 만끽했다. 임미숙은 이에 대해 "감격스럽더라. 얼마 만에 보는 바다인가. 탁 트인 바다를 보니 이 아픔에서 내가 해결이 됐구나 싶더라"고 후기를 남겼다. 한편 패널들은 순수함 가득한 임미숙과 친구의 모습을 보곤 "'써니'같다", "여고생들 같다"고 평했다.

이어 임미숙은 카트장에 방문, 카트 운전에도 도전했다. 결혼 전까진 베스트 드라이버였지만 공황장애 후 운전을 못하게 된 임미숙을 위해 박미선이 마련한 코스였다. 이날 임미숙은 "운전 안 한 지가 1990년부터 였나. 30년 됐다. 정말 내가 할 수 있을까, 떨리더라"며 정말 오랜만에 운전대를 잡은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임미숙은 곧잘 운전을 해냈다. 처음엔 소극적이던 임미숙은 금방 적응을 하고 속도를 내기 시작했고, 이에 이경애, 박미선, 이경실은 "잘 한다, 잘 한다"하며 응원을 보냈다. 이후 운전을 마친 임미숙은 걸음마 하는 아이에 자신을 비유하며 적극적으로 자신에게 응원을 보내준 친구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어느새 임미숙의 눈엔 눈물이 맺혀 있었다. 이런 임미숙의 눈물이 시청자들에게도 뭉클한 감정을 선사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