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쇼미더머니9' 스윙스→머쉬베놈 파이널 결승..우승자는 릴보이[종합]

정유나 입력 2020. 12. 19. 10:52

기사 도구 모음

'쇼미더머니9'가 자이언티·기리보이 팀 릴보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본격적으로 펼쳐진 릴보이의 마지막 무대에는 염따와 기리보이, 자이언티가 가세해 그동안 고마웠던 이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쇼미더머니9'가 자이언티·기리보이 팀 릴보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서는 스윙스, 래원, 머쉬베놈, 릴보이의 파이널 결승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자이언티는 1라운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할 릴보이를 위해 프로듀서 겸 래퍼 그레이를 섭외했다.

그레이는 "자이언티 연락받고 바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냥 이기면 되는 거잖아?"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여기에 로꼬, 박재범까지 지원 사격에 나서며 어벤저스급 피처링 라인업을 완성, 이들의 개성 강한 래핑은 귓가를 매료시키며 '역대급 무대'를 탄생시켰다.

그 결과 1라운드 생방송 문자 투표 결과 릴보이가 1위를 차지하며 우승에 한 발자국 더 가까워졌다.

이어진 2라운드 경연에 앞서 자이언티는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쇼미더머니9'에 나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사람들 기억에 남을 수 있는, 커리어에 남을 수 있는 음악들이 됐으면 했는데 어느 정도 달성할 수 있었던 거 같아서 좋다"라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펼쳐진 릴보이의 마지막 무대에는 염따와 기리보이, 자이언티가 가세해 그동안 고마웠던 이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네 사람은 감성이 돋보이는 가사로 따스한 노래를 선물했다.

무대가 끝난 후 자이언티는 "릴보이랑 오랫동안 알고 지내면서 이 정도로 같이 열심히 해본 적이 없었다. 이렇게 대단한 사람인지 이번 기회에 알게 됐다"라며 극찬했다.

이 가운데 약 3개월간의 대장정에 마침표를 찍는 '영보스' 타이틀은 릴보이가 거머쥐며, 자이언티·기리보이 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자이언티는 "'쇼미더머니9'을 시작할 때까지만 해도 이런 기쁨을 느낄 거라 생각조차 못 했는데 이 여정을 함께해 준 기리보이에게 고맙고, 이 자리에는 없지만 같이 음악 만들어준 프로듀서들, 안무가들, 스텝들 전부 감사하다. 무엇보다도 마지막까지 견뎌준 릴보이에게 고맙다"라며 기쁜 마음을 표출했다.

한편, 자이언티·기리보이 팀의 '쇼미더머니9' 파이널 곡 'ON AIR'와 'CREDIT'은 오늘(19일) 오후 12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