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갬성캠핑' 윤균상, 베테랑 캠퍼의 노련미→박소담과 '불 남매'로 케미 폭발[종합]

정유나 입력 2020. 12. 19. 08:29

기사 도구 모음

'갬성캠핑'이 국내의 숨은 비경과 출연자들의 돈독한 케미로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했다.

어제(18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기획 황교진 연출 이나라)에서는 충청남도 태안에서 박나래의 절친 3인방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와 함께한 멕시코 콘셉트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처럼 박나래 절친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와 함께 친근하고 유쾌한 시간을 선물한 JTBC '갬성캠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갬성캠핑'이 국내의 숨은 비경과 출연자들의 돈독한 케미로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했다.

어제(18일) 방송된 JTBC '갬성캠핑'(기획 황교진 연출 이나라)에서는 충청남도 태안에서 박나래의 절친 3인방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와 함께한 멕시코 콘셉트 여행기가 펼쳐졌다.

안영미, 박나래, 박소담, 손나은과 캠친들은 겨울의 낭만을 더하는 붉은 갈대 숲길을 걸어 우리나라에 있는 사막을 마주했다. 바닷바람이 빚어낸 신두리 해안 사구의 이국적인 모습에 탄성을 터뜨린 이들은 사진으로 이 순간을 기록해 나갔다. 사진만으로도 힐링을 느낀 양세찬은 "오늘 너무 잘 온 것 같다"며 시작부터 '갬성캠핑'에 푹 빠져들었다.

이어 갬성캠퍼들과 캠친들은 병술만 해변에서 멕시코 해변을 달리는 ATV 감성에 뛰어들어 시청자들의 가슴까지 뻥 뚫어줬다. 거친 오프로드부터 해안 모래밭, 해변 코스까지 바람을 가로지르며 질주본능이 깨어난 박나래의 폭풍 핸들링과 스릴을 만끽하는 박소담의 모습이 짜릿함을 선사했다.

캠핑의 꽃인 맛있는 음식들의 향연은 이날도 계속됐다. 점심은 파히타, 과카몰레, 고추치즈나초 등 멕시코 요리로 현지 느낌을 배가시켰고 저녁은 태안의 특산물 바닷장어구이와 게장, 얼큰한 꽃 만두전골로 든든하게 채웠다.

특히 식사를 준비하는 갬성캠퍼들과 캠친들의 조화가 눈길을 끌었다. 각종 캠핑 장비를 챙겨와 초반부터 베테랑 캠퍼의 면모를 드러낸 윤균상은 '갬성캠핑' 공식 불 담당 박소담과 불남매를 이뤄 불을 쉽게 붙이는 꿀팁을 전수, 훈훈함을 더했다. '채소 아저씨'라는 별명을 얻은 양세찬은 각종 재료 세척을 도맡았으며 한윤서는 나래바 보조 셰프 다운 빠른 속도로 박나래와 호흡을 맞춰 '요린이'인 갬성캠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더불어 박나래가 과거에 양세찬을 좋아하게 된 계기와 마음정리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아 두 귀를 집중시켰다. 당사자인 두 사람은 그 당시를 회상하며 재치있는 입담으로 보는 이들에게 설렘과 웃음을 동시에 안겼고 아직 썸(?)이 남아있는지를 뇌파 측정 기계로 확인, 두 사람의 대답과 다르게 반응하는 기계의 결과가 호기심을 자극했다.

윤균상 또한 호감 있는 멤버가 없다고 했으나 기계의 결과는 달랐다. 이어진 질문에 그는 '갬성캠핑'에 와서 호감이 생긴 사람이 있다고 답변, 핑크빛 로맨스 기류를 풍겼다.

여기에 한윤서의 특기인 신비한 타로카드점이 캠핑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양세찬은 3개월 안에 결혼할 상대는 못 만나지만 가벼운 만남은 많을 것이라는 점괘에 황당해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웃음을 안겼다. 윤균상은 3개월 안에 마음 끌리는 사람과 썸을 탈 수 있으며 이 현장에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다는 카드가 나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이처럼 박나래 절친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와 함께 친근하고 유쾌한 시간을 선물한 JTBC '갬성캠핑'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