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박나래 "양세찬 진심으로 좋아했다" 전말 최초 공개('갬성캠핑')

입력 2020. 12. 19. 07:43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박나래가 개그맨 양세찬 고백 사건의 전말을 최초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갬성캠핑'에서 박나래는 "7년 전에 내가 세찬이 두 달 정도 좋아했거든. 진짜 좋아했었어"라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박나래는 "근데 그 한마디에 내가 꽂힌 거야!"라고 답했고, 양세찬은 "그랬구나. 나 이건 처음 들어봐"라고 놀라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개그맨 양세찬 고백 사건의 전말을 최초 공개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갬성캠핑'에서 박나래는 "7년 전에 내가 세찬이 두 달 정도 좋아했거든. 진짜 좋아했었어"라고 고백했다.

이에 안영미는 "근데 난 전혀 눈치를 못 챘었거든. 어떻게 좋아하게 된 거야? 혹시 그때 아니야? '코빅' 처음 MT 갔을 때?"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나래는 "맞아. 그때 세찬이가 말년휴가 나왔을 때거든. 그래서 내가 세형이, 용진이, 진호랑 장난치는 분위기를 몰랐어. 그래서 그 한마디를 잘못한 거지!"라고 입을 열었다.

박나래는 이어 "난 술에 취해 있었고 여느 때처럼 장난치던 그때, 세찬이가 세형이를 딱 잡으면서 '형! 나래 누나도 여잔데 왜 그래'라고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를 들은 양세찬은 "난 민간인이 아니라 군인의 신분으로서 얘기한 거다. 오해하지 마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박나래는 "근데 그 한마디에 내가 꽂힌 거야!"라고 답했고, 양세찬은 "그랬구나. 나 이건 처음 들어봐"라고 놀라워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