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박나래, "나래바 최소 50커플 성공→썸은 천여 명".. 윤균상, "나는 왜 안 생겨" ('갬성캠핑')

김예솔 입력 2020. 12. 19. 05:11 수정 2020. 12. 19. 05:14

기사 도구 모음

박나래와 윤균상이 나래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박나래는 "나래바를 평생 안 간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찬은 "소문이 너무 안 좋다. 나래바에 창문이 없고 들어가면 문을 잠그고 들어가면 다음 날 아침까지 안 나간다는 얘기가 있어서 안 갔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나래바에서 커플로 연결 된 게 몇이나 되나"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박나래와 윤균상이 나래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8일에 방송된 JTBC '갬성캠핑'에서는 윤균상, 양세찬, 한윤서가 '박나래 절친 특집'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양세찬은 "나는 나래바를 가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나래바를 평생 안 간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찬은 "소문이 너무 안 좋다. 나래바에 창문이 없고 들어가면 문을 잠그고 들어가면 다음 날 아침까지 안 나간다는 얘기가 있어서 안 갔다"라고 말했다.

양세찬은 "나래바에서 커플로 연결 된 게 몇이나 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나래는 "사귄 걸로 간 건 50커플 된다"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썸으로만 하면 천 커플"이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윤균상은 "나는 나래바를 오래 다녔는데 왜 그런 게 한 번도 없나"라고 아쉬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윤균상은 "연애를 할 때 같은 일을 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었다. 문제는 내가 관심 있어 하는 사람이 다른 사람과 연기하는 모습을 못 보겠더라"라며 "배우가 다른 직업의 누군가를 만나는 게 쉽진 않다"라고 말했다. 

박소담은 "배우부부 선배님들 인터뷰한 거 보면 서로 안 본다고 하더라. 그걸 이해해주는 사람이 어딨나. 겉으로 연기니까 이해한다고 하지만 마음은 안 그럴거다. 이해하는 게 말이 안되지 않나"라고 공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갬성캠핑' 방송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