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박혜영 "박재훈 폰에서 다른 여자에 '보고싶다' 문자 발견" 충격(우이혼)

전아람 입력 2020. 12. 18. 22:29

기사 도구 모음

박혜영이 전 남편 박재훈의 폰에서 발견한 충격적인 문자를 폭로했다.

박혜영은 "준성 아빠가 화가 나서 집을 나갔는데 휴대전화를 놓고 나갔더라. 휴대전화가 TV 위에 있어서 봤는데 최신 내역이 없더라. 내가 기계치인데 한 메시지가 임시 저장이 돼있더라. 이름도 기억한다. '유리'다"고 말해 박재훈은 긴장하게 만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박혜영이 전 남편 박재훈의 폰에서 발견한 충격적인 문자를 폭로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박재훈, 박혜영이 14년 만에 처음으로 속마음을 고백하며 진짜 이혼 속사정을 밝혔다.

이날 박혜영은 아침식사를 하던 중 박재훈을 향해 "당신은 옛날에 집에 들어오면 최근 통화 문자 내역을 싹 삭제했다"고 말했고, 박재훈은 "그랬던가?"라고 발뺌을 했다.


박혜영은 "준성 아빠가 화가 나서 집을 나갔는데 휴대전화를 놓고 나갔더라. 휴대전화가 TV 위에 있어서 봤는데 최신 내역이 없더라. 내가 기계치인데 한 메시지가 임시 저장이 돼있더라. 이름도 기억한다. '유리'다"고 말해 박재훈은 긴장하게 만들었다.

박혜영은 "'유리야 지금쯤 수업 중이겠네. 그냥 보고 싶어서 문자 해'라고 임시 저장이 됐더라. 기도 안 찼다"며 "그때부터 불신이 싹 텄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