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나를 사랑한 스파이' 종영] 첩보물, 소재는 흥미로웠지만..

김소연 입력 2020. 12. 18. 08:15 수정 2020. 12. 18. 08:15

기사 도구 모음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막을 내렸다.

지난 17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 연출 이재진, 강인)에서는 전지훈(문정혁 분)과 강아름(유인나 분)이 비밀요원으로 재회, 입맞춤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인터폴 전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 현 남편 데릭현(임주환 분)을 둔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유인나 분)이 얼떨결에 사건에 휘말리며 독특한 공조를 하게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나를 사랑한 스파이'가 막을 내렸다.

지난 17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극본 이지민, 연출 이재진, 강인)에서는 전지훈(문정혁 분)과 강아름(유인나 분)이 비밀요원으로 재회, 입맞춤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아름은 데릭현(임주환 분)이 결혼 반지를 두개 가지고 있던 이유로 신분세탁을 위한 것이 아닌지 의심했다. 전지훈은 강아름의 웨딩숍 CCTV를 이용해 데릭현과 만났다. 데릭현은 "내가 사라져야했다"며 사망으로 위장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어머니, 아내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했다. 누구를 택해도 내 곁에 남은 사람 못보고 살 것"이라며 어머니와 아내를 지키기 위한 방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데릭현은 "나에게는 이렇게 사라지는 것이 사랑이다"라고 굳은 결심을 드러냈다.

전지훈은 데릭현을 체포하려고 했으나 결국 "다시는 나타나지 마라"라며 데릭현이 원하는 대로 사라질 수 있도록 풀어줬다.

강아름은 데릭현이 반지를 두 개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근거호 전지훈에 "데릭현이 살아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혼을 무덤으로 만드는 게 사랑"이라며 데릭현의 결정에 배신감을 느낀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오늘 잊겠다"며 더는 기다리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강아름은 계속 웨딩샵에서 디자이너로 일했고 전지훈은 인터폴에서 일하며 국장으로 승진했다. 전지훈은 오랜만에 강아름을 찾았다가 정보워니으로 일하고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새로운 직업을 찾은 것. 취미로 정보원을 한다는 강아름은 전지훈의 만류에도 "나 정보력 있다"며 거절했다.

강아름과 전지훈은 결국 비밀요원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고 다시 사이를 회복했다. 두 사람은 '지금'을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꼽으며 입맞춤으로 사랑을 확인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스릴만점 시크릿 로맨틱 코미디. 인터폴 전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 현 남편 데릭현(임주환 분)을 둔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유인나 분)이 얼떨결에 사건에 휘말리며 독특한 공조를 하게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두 남편이 각각 인터폴과 산업스파이라는 점과 우연한 사건을 풀기 위해 공조를 하게 된다는 점 등 소재에는 흥미로운 지점이 많았다. 첩보물과 로맨스의 결합이라는 점도 그렇다. 그러나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첫회 시청률 4.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한 뒤 줄곧 2%대 시청률을 기록했고 결국 마지막회까지 2%대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이 첫회가 되어버렸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