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연애의 흔적' 이유영♥이상엽, 5년 연애-3년간 이별이 남긴 흔적

이민지 입력 2020. 12. 18. 07:3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유영♥이상엽이 현실 연애의 끝을 선보였다.

12월 17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20 ‘연애의 흔적’(극본 정현/연출 유영은)은 한 사무실에서 두 전남친과 일하게 된 건축사무소 ‘봄뜰’의 대리 이주영(이유영)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박과장(홍인)과 사내 연애를 하다가 깨진 것도 모자라, 전전남친 정지섭(이상엽)이 경력직 대리로 입사했기 때문.

이 사실만으로도 머리가 아주 복잡한데 심지어 두 남자의 온 신경은 모두 주영을 향해 있었다. “박과장님, 우리 헤어졌어요”, “너 나 아는 척 절대 하지 마”라며 강력하게 선도 그어봤지만, 사랑이 지나간 자리에는 그 흔적이 남기 마련. 고작 세 달 만난 박과장도 그걸 티 내지 못해 안달인데, 5년을 만나고 3년을 헤어져 있었던 지섭은 오죽했을까. 무척 신경이 쓰인다며 다가선 지섭에게 주영 또한 그 시간의 무게와 추억을 무시하지 못했다.

때는 ‘봄뜰’의 회식 자리. 지섭은 주영의 취향을 알고 있다는 듯 후식으로 사온 콘 아이스크림을 건넸다. 연애 시절, 주영은 술에 취하면 꼭 그걸 먹는 버릇이 있었고, 그럴 때면 언제나 지섭이 사다 주곤 했다. 그런데 3년 후의 주영은 퉁명스럽게 더 이상 아이스크림을 안 좋아한단다. 하지만 그녀의 집 냉동실은 차마 먹지 못한 콘 아이스크림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겉으로는 선을 긋고 있었지만, 주영은 지섭이 남긴 흔적을 지우지 못하고 있었다.

주영은 이별을 고해놓고도 미련이 가득 남은 박과장의 행동으로 인해 과거의 연애를 떠올렸다. 배려 좀 해달라는 부탁에 “넌 배려 했어? 너도 헤어지자고 해봤을 거 아니야”라던 박과장의 답이 지섭과 이별하던 순간으로 데려다 놓은 것. 그에게 반지를 돌려주며 헤어지자고 매몰차게 통보했던 주영에겐 함께한 5년이라는 시간에 대한 배려는 없어 보였다.

주영과 지섭은 여느 평범한 커플처럼 때로는 알콩달콩 사랑했고, 또 때로는 투닥투닥 다투기도 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지섭이 달라졌다. 연락도 잘 안되고, 만나기만 하면 하품을 하기 일쑤였다. 매일 같이 만났던 둘만의 아지트 카페가 없어져도, “어쩔 수 없다”며 무심하게 반응했다. 무엇보다 결혼에 대한 미적지근한 태도는 라스트펀치였다.

마음이 식은 줄로만 알았던 지섭에게는 남모를 속사정이 있었다. 주영을 만나 하품하고, 심지어 잠자리에서조차도 잠들었던 그때, 아버지의 투자 실패로 인해 8억의 빚을 떠안은 상황이었다. 남의 집을 만들어주는 건축가지만 정작 자신의 집에서는 쫓겨났고, 실질적 가장이었던 지섭은 막노동까지 마다하지 않았다.

그 사실을 헤어지고 3년이나 지나고야 알게 된 주영은 지섭이 그때 말하지 않은 것을 탓했다. “너 힘들면 내가 먹여 살린다”고까지 얘기했던 주영의 입장에서는 적어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상대방이 힘들어하는 걸 알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지섭의 입장에선 결혼하자는 주영에게 차마 8억의 빚을 가지고 갈 수 없었고, 헤어지자는 그녀를 잡을 수 없었다.

이제 모든 빚을 상환했고, 주영과 같이 있을 때가 제일 행복했던 지섭은 그녀를 다시 붙잡기 위해 스카우트 제의도 마다하고 ‘봄뜰’로 이직했다. 그렇게 몰랐던 진실과 마주한 주영은 자신을 사랑했던 남자를, 그리고 그 남자를 사랑한 자신을 그 동안 들여다 보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도망치지 말라는 김과장(박미현)의 조언대로, 지섭과 “좀 못나 보여도, 후지고 쪽팔려도 돌아서면 애틋하고 구질구질하게 매달리는” 연애를 다시 시작한 이유였다. 새로운 연애의 흔적을 만들어나갈 주영과 지섭의 사랑은 그렇게 더욱 단단해졌다.

이날 방송은 현실 연애를 리얼하게 그리며 사랑했고 헤어졌고 또 사랑했던 기억에 공감대를 만들어냈고, 흔적을 남긴 연인과 다시 시작한 연애로 설렘을 안겼다. 지난해 KBS 드라마스페셜 2019 ‘사교-땐스의 이해’로 제22회 양성평등 미디어상에서 방송 부문 최우수상(장관상)을 수상한 유영은 PD의 섬세한 터치로 구현된 영상으로 인해 현실감은 배가됐다. 여기에 단막극을 사랑하는 배우 이유영과 이상엽의 현실 공감 100배의 찰진 캐릭터 플레이까지 더해지니 시청자들은 감정적으로 더욱 빠져들었다. (사진=KBS 2TV ‘연애의 흔적’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