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비 "♥김태희 1년 짝사랑..먼저 대시하고 사귀기까지 오래 걸려" ('시즌비시즌')

조윤선 입력 2020. 12. 18. 06:5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비가 아내 김태희와 사귀기까지 1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비는 17일 공개된 웹예능 '시즌비시즌'에서 장성규와 함께 팬의 집에 찾아가 직접 요리를 해주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비가 요리를 준비하는 동안 장성규는 비의 오랜 '찐 팬'이라는 팬에게 "(비의) 결혼 소식이 발표됐을 때 서운했겠다"고 물었다.

이어 팬은 "태희 언니면 인정이다. 누가 먼저 따라다니셨냐"며 질문했고, 비는 "나지"라며 자신이 먼저 김태희를 따라다녔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겸 배우 비가 아내 김태희와 사귀기까지 1년이 걸렸다고 밝혔다.

비는 17일 공개된 웹예능 '시즌비시즌'에서 장성규와 함께 팬의 집에 찾아가 직접 요리를 해주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비가 요리를 준비하는 동안 장성규는 비의 오랜 '찐 팬'이라는 팬에게 "(비의) 결혼 소식이 발표됐을 때 서운했겠다"고 물었다.

그러자 팬은 "태희 언니가 왜 비를 좋아하게 됐을까 싶었다"며 의외의 답을 했고, 장성규는 "태희 누나가 더 아깝다고 생각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팬은 "그렇다"고 솔직하게 답했고, 이를 들은 비는 "내 팬이긴 하지만 그래도?"라며 당황했다.

이어 팬은 "태희 언니면 인정이다. 누가 먼저 따라다니셨냐"며 질문했고, 비는 "나지"라며 자신이 먼저 김태희를 따라다녔다고 밝혔다.

또한 비는 김태희와 어떻게 만나게 됐는지 묻자 "내가 먼저 대시했고, (사귀기까지) 오래 걸렸다. 1년 걸렸다"며 "1년 동안 짝사랑이었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비는 김태희와 2017년에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