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홍혜걸 "아내 여에스더 심한 우울증에 반려견 입양"(펫 비타민)[결정적장면]

최승혜 입력 2020. 12. 18. 06:00

기사 도구 모음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가 반려견 겨울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월 17일 방송된 KBS 2TV '펫 비타민'에서는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의 반려견 겨울이 육아일기가 공개됐다.

홍혜걸은 겨울이를 위한 사료통뿐 아니라 이미 10개가 넘는 강아지 케이스가 있는 데도 또 다른 제품을 구입해 여에스더를 화나게 했다.

하지만 홍혜걸이 겨울이를 위해 구입한 원반을 가지고 놀이를 하자 부부는 다시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가 반려견 겨울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2월 17일 방송된 KBS 2TV ‘펫 비타민’에서는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의 반려견 겨울이 육아일기가 공개됐다.

이날 홍혜걸은 태어난 지 2개월된 토이푸들 겨울이를 소개했다. 그는 “여에스더가 심한 우울증을 앓았다. 너무 원해서 데려오게 됐다”고 밝혔고, 여에스더는 “남편이 지금 갱년기 피크인데 겨울이 덕분에 살 것 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윽고 공개된 영상에서 부부는 각자 다른 방에서 일어났고 여에스더는 “저희 부부는 각방 쓴지 오래됐다. 처음에는 퀸을 쓰다 나중에는 킹을 썼고 트윈 베드로 바꿨다. 그런데 이제는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일어나자마자 겨울이의 몸무게를 두고 “사료 먹였냐” “체중이 줄은 것 아니냐”며 티격태격했다. 홍혜걸은 밖에서만 사료를 잘 먹는 겨울이를 위해 집 근처 공원으로 외출했다. 여에스더는 “겨울이를 처음 데려왔을 때 귀여워서 손에다 사료를 줬더니 습관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홍혜걸은 사료를 잘 안 먹는 겨울이에게 오렌지 주스를 줬다. 이에 전문가는 “오렌지를 먹여도 되긴 하지만 산도가 높다보니 위염이나 구토가 생길 수 있고 과당이 많다보니 당뇨병이 올 수 있다”고 조언했다.

홍혜걸은 겨울이를 위한 사료통뿐 아니라 이미 10개가 넘는 강아지 케이스가 있는 데도 또 다른 제품을 구입해 여에스더를 화나게 했다. 하지만 홍혜걸이 겨울이를 위해 구입한 원반을 가지고 놀이를 하자 부부는 다시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두 사람은 “겨울이 입양 후 사이가 더 좋아지고 다정한 부부가 됐다”고 전했다.(사진= KBS 2TV ‘펫 비타민’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