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캡틴' 김한별 아빠, 김한겸 치명적 음이탈 실수에 심기 불편[어제TV]

이하나 입력 2020. 12. 18. 0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김한별의 아빠가 김한겸의 음이탈 실수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2월 17일 방송된 Mnet ‘캡틴’에서는 3단계 팀 배틀 미션이 진행 됐다.

블랙핑크의 ‘Don’t Know What To Do’으로 무대를 꾸민 포텐걸스(한별, 노현지, 오서현, 남유주) 팀은 심사위원들의 연이은 혹평을 받았다. 심사위원들은 최종 TOP을 선정하지 않는 결정을 내렸고 탈락자는 내내 자신감이 없다는 지적을 받았던 한별로 선정 됐다. 한별은 “자신 있는 척 했는데 사실 자신이 없다. 자신 있는 척 하는게 너무 힘들다”며 눈물을 보였다.

(여자)아이들의 ‘LATATA’를 부른 라따 라따 아라따(김형신, 조세빈, 유민하, 이다현, 김채영) 팀에게도 혹평이 쏟아졌다. 심사위원들은 전체적으로 노래가 약했던 멤버들의 무대를 지적하며 김채영을탈락자로 선정했고, 처음으로 랩 파트에 도전했던 이다현은 반전 매력을 보여주며 예비 TOP 조세빈을 제치고 최종 TOP에 올랐다.

박해원, 권연우, 이유빈, 성혜린, 김도현 팀은 불협화음이 생긴 다른 팀들과 다르게 평화롭게 연습을 했지만 중간점검에서 각자의 개성이 전혀 안 보인다는 지적을 받았다. 팀 최종 TOP은 뚜렷한 개성을 보여준 박해원이 선정 됐으며, 음이탈 실수를 한 권연우는 김도현의 탈락에 자책하며 눈물을 보였다.

하위권 참가자들로 모인 윤지우, 유아연, 강다민, 이재은, 김나영 팀은 캡장 강다민의 리드 하에 ITZY의 ‘Not Shy’ 무대를 준비했다. 강다민은 초반 의욕과 달리 리더로서의 부담감과 자신에게 의지하는 멤버들에 대한 부담감을 호소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들의 무대를 본 심사위원들은 이재은을 탈락자로, 유아연을 TOP으로 정했다.

3라운드는 같은 곡으로 다른 무대를 준비하는 TOP VS UNDER 팀 배틀 미션으로 진행 됐다. TOP 8은 베네핏으로 자신이 원하는 멤버와 곡을 선택했다. 김한별 아빠는 딸이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고르자 “너 잘못 골랐다. 이 감성 살릴 수 있냐”라고 버럭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TOP 8의 선택을 받지 못한 UNDER 팀에서는 치열한 눈치 싸움 끝에 팀원과 곡을 구성했다. 같은 소속사에서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는 강다민과 팀원이 될 거라 생각했던 남유주는 팀원을 선택하지 못한 채 남겨지자 눈물을 흘렸다.

유아연은 조아영을 팀원으로 선택해 트와이스의 ‘Feel Special’ 무대를 준비했다. 유아연은 불안정한 음정으로 조아영을 당황 시켰다. 유아연은 “너무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안 되니까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고, 조아영 역시 “좋아질 것 같은데 안 좋아지고 반복이 되는 거다”라며 불안함에 눈물을 쏟았다. 반면 유아연의 노래를 들은 UNDER 팀 유민하, 강다민, 노현지는 “해볼만 하다”며 자신감이 높아졌다.

무대에 오른 두 팀은 확연하게 다른 색깔로 무대를 꾸몄다. 소유는 “TOP 팀은 전체적 무대 합이 굉장히 잘 맞았다. 근데 아연양 때문에 듣기가 힘들었다. 너무 동요스럽게 부르다 보니까 노래 집중이 안 되는 부분이 아쉬웠지만 뒤에 댄스 퍼포먼스를 한 건 좋았다. 조아영의 하드캐리였다”며 “언더팀은 춤선도 깔끔하고 노래도 불안함 없이 좋았는데 이 팀 또한 민하 양은 보컬적에서 발성하는 걸 연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심사위원들의 의견이 엇갈린 가운데 유아연, 조아영이 합격했다.

김한별 아빠는 “연습을 같이 하고 있다는 게 문제가 된다. 우리가 하던 걸 옆에서 카피가 된다”고 옆에서 연습하던 UNDER 팀을 견제한데 이어 편곡부터 딸의 보컬까지 코칭하는 김한겸 아빠의 모습에 불쾌한 심기를 드러냈다.

김한별 아빠는 김한별과 김한겸에게 “너희가 짜 너희가. 그래야 너희 무대가 나온다. 옆에서 자꾸 조잘조잘 떠들어봐야 좋은 거 안 나온다”고 말하며 김한겸 아빠와 신경전을 펼쳤고, 김한겸 아빠는 “처음 만났기 때문에 알아가야 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은 알아가는 시간인 것 같다”고 반응했다.

어반자카파의 ‘널 사랑하지 않아’를 먼저 부른 유지니와 유수아는 풍성한 화음과 팀워크를 과시하며 안정적으로 무대를 마쳤다. 반면 김한별, 김한겸 무대에서는 김한겸이 치명적인 음이탈 실수를 했다. 김한별의 아빠는 급격히 표정이 어두워졌고, 이후 결과에 궁금증이 더해졌다. (사진=Mnet '캡틴'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