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정관스님, "소유진, 소진하다 뜻 비슷해서 팬"..백종원, "나도 몰랐네" ('동방미로')

김예솔 입력 2020. 12. 17. 23:01

기사 도구 모음

백종원과 정관스님이 만나 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7일에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백종원의 동방미로' 1화에서는 백종원이 백양사의 정관스님을 만나 식사를 하며 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백종원은 백양사의 정관스님을 만나 연잎밥, 연근 초절임, 표고버섯조림을 먹으며 함께 식사했다.

식사 후 백종원과 정관스님은 백양사 주변을 산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과 정관스님이 만나 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17일에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백종원의 동방미로' 1화에서는 백종원이 백양사의 정관스님을 만나 식사를 하며 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백종원은 백양사의 정관스님을 만나 연잎밥, 연근 초절임, 표고버섯조림을 먹으며 함께 식사했다. 정관스님은 "대표님께서 최고의 맛은 단짠이라고 하지 않았나. 조림도 조청을 넣어 단짠으로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요즘 밥 먹었냐고 물어보면 짜장면 먹었어, 라면 먹었어 이런 대답이 많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식사 후 백종원과 정관스님은 백양사 주변을 산책했다. 백종원은 "요즘 사람들이 쌀을 잘 먹지 않는다. 빵도 먹고 다이어트 한다고 탄수화물 섭취를 안 하는 사람들이 많다. 쌀의 비중이 점점 줄어든다"라고 말했다. 정관스님은 "탄수화물을 안 먹으면 죽는다"라며 "어제 있던 에너지는 완전히 소진을 시켜야 한다. 생각과 몸을 비워야 한다. 매일 비우고 채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관스님은 "소유진 이름을 보고 팬이 됐다. 유를 빼면 소진이지 않나. 소진한다는 의미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백종원은 당황해하며 "남편인 나도 몰랐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다큐플렉스 '백종원의 동방미로' 방송캡쳐]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