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오마이뉴스

터틀맨·김현식 AI로 부활시킨 이유 묻자, PD가 내놓은 답

손화신 입력 2020. 12. 17. 16:1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 리뷰] Mnet < AI 음악 프로젝트 다시 한번 >

[손화신 기자]

우리나라 가요사에서 빠져서는 안 될 뮤지션 고 김현식. 1980년에 데뷔해 '봄여름가을겨울', '사랑했어요', '비처럼 음악처럼', '내 사랑 내 곁에' 등 음악사에 길이 남을 명곡들을 세상에 선물하고 떠난 사람. 

김현식의 30주기를 맞이해, Mnet < AI음악프로젝트 다시 한번 >이 국내 최초로 그의 목소리와 모습을 복원하는 데 도전했다. 2부작으로 기획된 이 프로그램은 첫 편으로 지난 9일 거북이의 멤버 고 터틀맨을 복원해 12년 만에 거북이 완전체 무대를 선보인 데 이어 지난 16일엔 고 김현식을 복원해 그를 그리워하는 대중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들었다.   

AI 기술로 복원한 고 김현식의 목소리
 
 Mnet 특집프로그램 <다시 한번>의 한 장면
ⓒ Mnet
 
< AI음악프로젝트 다시 한번 > 김현식 편은 앞선 터틀맨 편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와 함께 한 동료인 김종진, 권인하 등의 이야기 덕분에 김현식이 왜 대중들에게 그토록 깊은 울림을 안길 수 있었는지, 왜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전설로서 기억되는지 그 이유를 충분히 알 수 있었다. 영혼을 토해내듯, 절규하듯 부르는 그의 특별한 목소리를 다시 한번 듣고 싶다는 생각을 시청자는 자연히 품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AI 기술을 활용해 그의 목소리를 재현해내는 게 쉽지는 않았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CJ ENM 콘텐츠혁신기획제작팀 유승열 기획피디는 지난 16일 서면인터뷰를 통해 "시간이 오래 흐른 만큼 데이터가 오래되기도 했고, 양이 충분하지 않아 기술을 구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방송에선 후배 아티스트인 가수 김재환과 솔지가 김현식을 위한 헌정무대를 꾸몄고, 이어서 드디어 많은 이들이 기다리던 김현식의 복원된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생전의 모습으로 등장한 그는 김형석 작곡가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박진영의 '너의 뒤에서'를 불렀다. 객석에 있던 김현식의 남동생 김현수씨는 연신 눈물을 흘리며 무대를 지켜봤다.
 
 Mnet 특집프로그램 <다시 한번>의 한 장면
ⓒ Mnet
 
"김현식의 동생으로 사는 게 어렸을 때는 싫었는데 오늘만큼은 김현식 동생 김현수라는 게 자랑스럽다. 이런 프로그램을 만들어주신 제작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처럼, 복원된 목소리로 구현된 무대를 지켜보는 유가족을 비롯한 주변인들의 반응을 보고 유승열 피디는 큰 감동을 느꼈다고 인터뷰에서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고인을 추억하고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는 힘을 드린 것 같아 다행이었다"며 기획취지에 공감해준 데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본질 흐려지지 않을까 경계하며 만들어"

유승열 피디는 터틀맨과 김현식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거북이의 경우 오랜 시간 미디어에서 거의 다루어지지 않으면서 대중의 기억 속에서 점점 잊히는 것 같아 아쉬웠다. 또 김현식 님의 경우 30주기에 맞춰 추모 프로젝트의 하나였다"고 답했다.

그는 "저 또한 거북이의 노래로 많은 위로를 받은 세대인데, 거북이의 노래를 듣던 추억을 다시 떠올릴 수 있어 좋았고, 김현식 님의 노래의 경우 시간이 많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감동을 주는 것을 보며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개인적으로 느낀 점을 말하기도 했다.
 
 Mnet 특집프로그램 <다시 한번>의 한 장면
ⓒ Mnet
 
이 방송이 시작되기 전 일각에서는 AI 기술을 활용해 고인을 되살리는 것이 추모인가, 존엄성 훼손인가 하는 질문도 있었다. 이러한 질문에 유승열 피디는 "제작 전 저희 제작진은 고인의 유족, 주변인들, 그리고 오래된 팬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그들의 동의를 얻고 시작했다"고 밝히며 "고인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고, 이들을 추모하고자 하는 제작진의 기획의도를 훼손시키지 않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했다"고 답변했다. 

"제작진 모두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진정성'이었다. 고인을 주변에서 지켜본 이들의 의견을 가장 중요시했고, 계속해서 이야기를 나누며 저희의 본질이 흐려지지 않을까 경계하며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유승열 피디)

방송 전 일각의 우려와 달리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AI 기술을 통한 고인의 복원이 그를 추모하는 방향으로 온전히 기울어져 있었다. 덕분에 촬영을 함께한 객석의 유가족과 팬들도, 안방에서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도 그리운 목소리를 다시 듣는 기적을 통해 감동을 받을 수 있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분들이 지친 상황에서 예전의 향수를 떠올리며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는 시간을 선사하고 싶었다"며 "거북이의 밝고 희망찬 노래와 김현식의 따스한 노래가 시청자들에게 응원과 위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유승열 피디의 기획의도가 잘 전해진 듯한 방송이었다.
 
 Mnet 특집프로그램 <다시 한번> 포스터
ⓒ Mnet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