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서정희, '그 사람 아직도 좋아?' 서세원 질문에 머뭇 "그냥 잘 살았으면.." ('같이 삽시다') [MD리뷰]

입력 2020. 12. 17. 06:01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서정희가 사랑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서정희의 남해 하우스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김영란은 "그 사람이 아직도 좋아?"라며 서정희의 전 남편 서세원을 언급했고, 서정희는 "저요?"라며 머뭇거리다 "그런 거 없다. 그냥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한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사랑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서정희의 남해 하우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정희는 완벽한 살림으로 언니들의 칭찬을 받았고, "남자만 있으면 되는 거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서정희는 "근데 남자들은 살림 잘 하는 거 좋아하지 않나보다"고 운을 뗐다.

서정희는 "저 보면 알지 않냐. 그냥 완전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살았는데 그 완전하고 내가 상상했던 그 열심이 이렇게 된 게 왠지 불편한 진실 같은 것"이라며 "이렇게 한들 안 되는 것들이 있지 않나"라고 밝혔다.

이에 김영란은 "그 사람이 아직도 좋아?"라며 서정희의 전 남편 서세원을 언급했고, 서정희는 "저요?"라며 머뭇거리다 "그런 거 없다. 그냥 잘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한다"고 답했다.

이어 서정희는 "기도하는 제목 중 하나가 두 분이 잘 살고 아이와 함께 잘 살면 감사하다는 생각을 한다"며 "그리고 저는 새 인생을 구축하고 새로운 것들을 기대하고 살고 있다. 세상에 나오지 않았다면 내가 이렇게 일을 할 수도 없고 언니들과 편안한 시간을 가질 수도 없는 거다. 지금이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서정희의 모습을 지켜보던 박원숙은 내내 그를 안쓰러워 했다. 박원숙은 "정희가 진짜 사랑을 못 해봤다고 한다. 아름다운 사랑을 했으면 좋겠다"고 고백했다.

이와 관련, 서정희는 "재혼은 관심 없다. 그냥 사랑하고 싶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며 "내가 꿈 꾸는건 동화 속의 꿈이고 현실은 잔인하다 이런 걸로 받아들였다. 그 현실이 그럴지라도 사랑은 해야겠다 그런 생각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