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오뚜기 장녀' 함연지 "'상속자들'처럼 살지 않아..'삼성' 궁금해" (라스)

김예은 입력 2020. 12. 16. 23:25

기사 도구 모음

함연지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

'재벌가 딸'로 잘 알려져 있다.

이에 함연지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제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 드라마에서 '상속자들', '꽃보다 남자'처럼 살지도 않았고 전 고등학교 때 찐따 같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함연지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세상은 요지경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맨 엄영수(엄용수), 팝아티스트 낸시랭, 뮤지컬배우 함연지, 뮤지션 죠지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는 장성규가 나섰다.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 '재벌가 딸'로 잘 알려져 있다. 이에 함연지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제가 재벌이라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 드라마에서 '상속자들', '꽃보다 남자'처럼 살지도 않았고 전 고등학교 때 찐따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 같이 찐 재벌의 기사를 보면 저도 되게 궁금하다. 제가 유튜브를 하면 많은 분이 호기심을 가져주듯 저도 만약에 이부진 씨 같은 분이 유튜브를 하면 진짜 궁금할 것 같다"고 해맑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